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인지, 역전우승 "3승 사냥 봤어?"(종합)

최종수정 2014.11.16 17:24 기사입력 2014.11.16 17:21

댓글쓰기

포스코챔피언십 최종일 6언더파 '폭풍 샷', 허윤경 역전패, 김효주는 '4관왕' 등극

전인지가 포스코챔피언십 우승 직후 물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KLPGA제공

전인지가 포스코챔피언십 우승 직후 물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KLPGA제공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생애 첫 샷 이글이었다."

전인지(20ㆍ하이트진로)가 기어코 '3승 사냥'에 성공했다. 역전우승, 그것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14시즌 최종전 포스코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이라는 짜릿함을 더했다. 16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골프장(파72ㆍ6276야드)에서 끝난 최종 3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몰아쳤고, 1타 차 우승(12언더파 204타)을 완성했다. 시즌 3승째이자 통산 4승째, 우승상금이 1억4000만원이다.

3타 차 공동 2위에서 출발해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었다. 10번홀(파4)의 '샷 이글'이 동력이 됐다. 두 번째 샷이 그린 앞에 떨어진 뒤 7m를 굴러 그대로 홀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11번홀(파4)과 15번홀(파5)에서 연거푸 버디를 보태 선두 허윤경(24)과 동타, 17번홀(파3) 버디로 드디어 1타 차 선두로 올라섰다. 허윤경은 반면 18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이 워터해저드로 직행하면서 연장의 기회조차 날렸다.

전인지는 "칩 인 이글은 여러 차례 나왔지만 샷 이글은 처음이었다"며 "140m 거리에서의 6번 아이언 샷이었다"고 설명했다. 코스와의 남다른 찰떡궁합이다. 지난해에도 이 코스에서 '내셔널타이틀' 한국여자오픈을 제패했다. "이 코스에만 오면 18홀이 언제 끝났는지 모를 정도로 몰입이 잘 된다"며 "선두와 3타 차의 격차가 있었지만 그래서 최종일 경기를 앞두고 사실 우승이 욕심났다"고 덧붙였다.

허윤경에게는 반면 지난주 ADT캡스챔피언십 최종일의 악몽이 고스란히 되살아났다. 3타 차 선두로 나섰다가 2오버파의 난조로 김민선(19)에게 동타를 허용한 뒤 연장접전 끝에 역전패를 당해 결과적으로 2주 연속 분루를 삼켰다. 프린지에서 퍼터로 친 공이 들어가면서 18번홀을 가까스로 파로 막아 그나마 단독 2위(11언더파 205타)를 지켰다는 게 위안거리다.
김효주(19)는 한편 일찌감치 상금퀸(12억897만원)과 대상(610점), 다승왕(5승)을 확정지은 데 이어 이날 최저평균타수상(70.26타)까지 더해 개인 타이틀을 싹쓸이했다. 2010년 이보미(26) 이후 4년 만의 4관왕 등극이다. "가장 기분 좋은 타이틀이 다승왕"이라는 김효주는 "다른 타이틀은 우승 덕분에 따라온 것들"이라며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좋은 시즌을 보냈다"며 환호했다.


송도(인천)=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