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삐라 살포 계속되는 한 남북대화 없다"

최종수정 2014.11.08 20:12 기사입력 2014.11.08 19:57

댓글쓰기

언론 통해 연일 비난 이어가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며 이를 중단하지 않으면 남북 관계는 개선될 수 없다고 거듭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대화를 우롱하는 범죄적 망동'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우리가 이미 명백히 밝힌 바와 같이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최고 존엄을 훼손하는 삐라 살포를 중단하지 않는 한 북남대화와 관계개선은 언제 가도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논평에서 "문제는 괴뢰당국에 삐라 살포를 막을 의도가 꼬물만치도(조금도) 없다는 데 있다"며 "남조선 당국은 삐라 살포 망동이 계속되는 한 우리와 마주앉아 대화할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지난 1일 전단 살포를 멈추지 않으면 남북대화가 없을 것이라는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성명 이후,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는 남측 민간단체의 성명과 집회 사진을 싣기도 했다.

한편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7일 밤 경기도 파주시 교하읍에서 대북전단 30만장을 풍선에 매달아 북쪽으로 날려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