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원 "발달장애 자폐증 가진 아들 태어나지 않았으면…"

최종수정 2014.11.08 17:49 기사입력 2014.11.08 17:49

댓글쓰기

김태원 [사진=KBS 캡처]

김태원 [사진=KBS 캡처]


김태원 "발달장애 자폐증 가진 아들 태어나지 않았으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밴드 부활의 김태원이 발달장애를 겪고 있는 아들 우현 군으로 인해 자신이 성숙해졌다고 털어놨다.
김태원은 8일 오전 11시 방송된 KBS 1TV 시사 교양 프로그램 '사랑의 가족'에서 "아들이 태어나지 않았다면, 난 아마 아무것도 모르는 철부지 어른으로 살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아들의 자폐 증세를 고백한 이유에 대해서는 "유명인이라면 갖고 있는 장애나 아픔을 공개해야만, 같은 처지의 사람들에게 작은 용기를 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태원은 "아들이 15살인데 지금도 눈을 안 마주친다. 굳이 눈을 맞추지 않아도 마음으로 느낀다"고 했다. 또한 "아내가 장애인 가족 캠프를 진행하고 있는데, 자폐아보다 철부지 부모들의 어려움을 위로하고자 하는 캠프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한편 김태원이 속한 록밴드 부활은 지난 8월 새 보컬 김동명을 영입한 뒤 처음으로 선보이는 곡인 '사랑하고 있다'를 발표해 눈길을 모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