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댈러스, 에보라 공포 벗어나

최종수정 2014.11.08 08:36 기사입력 2014.11.08 08: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미국 에볼라 사태의 발원지인 텍사스 주 댈러스 시가 현지시간 8일 자정(한국시간 8일 오후 3시) 사태 종료를 공식 선언한다.

라이베리아 출신으로 텍사스건강장로병원에 입원한 토머스 에릭 던컨이 9월 30일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미국 내 첫 에볼라 감염자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이래 38일 만이다.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댈러스 보건 당국은 지난달 17일 병원 의료 폐기물을 처리하다가 에볼라에 노출됐을 것으로 파악한 마지막 한 사람이 이날 21일간의 격리와 추적 관찰에서 풀려나면 에볼라 확산 공포에서 해방된다고 밝혔다.

에볼라 최대 잠복기 21일을 감안하면 지금껏 이상 증세를 보이지 않은 감염대상자는 에볼라에 전염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지난달 8일 사망한 던컨을 치료하던 텍사스건강장로병원의 두 여자 간호사 니나팸(26), 앰버 빈슨(29)이 차례로 에볼라에 감염되면서 댈러스 등 텍사스 북부 지역을 비롯해 미국 전역으로 에볼라 공포가 급속도로 확산했다.
CDC와 텍사스 보건 당국은 에볼라 감염자와 접촉한 171명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관찰을 해오며 추가 감염 여부를 살폈다.

이어 10월 20일 던컨과 접촉한 51명 모두 에볼라 잠복기를 무사히 통과했다. 그 사이 팸과 빈슨 두 간호사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하면서 에볼라 확산 우려는 잠잠해졌다.

에볼라 사태 종료 축하를 위해 이날 텍사스건강장로병원을 찾은 조지 W 부시 전대통령은 "힘든 시기 의료진이 확산 방지를 위해 엄청난 노력을 기울였다"고 의료진의 노력을 격려했다.

한편 미국 내 4번째 감염자인 크레이그 스펜서 박사를 치료하는 뉴욕시 당국은 스펜서 박사와 접촉한 의료진과 에볼라 주요 발생 지역인 서아프리카에서 돌아온 관광객등 357명을 추적 관찰하고 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