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문화재단 대표이사 임용 ‘논란’

최종수정 2014.11.07 07:31 기사입력 2014.11.07 07:31

댓글쓰기

유재봉 전 내정자, “신흥종교 집단 소행” 주장하며 법적 대응 추진…충남문화재단, 지난달 29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등록 철회서 수리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남문화재단 대표이사 임용을 둘러싸고 ‘논란’이 되고 있다.

7일 충남도 및 지역문화·예술계, 종교계 등에 따르면 지난달 말 충남문화재단이 대표이사 내정자에 대한 등록 철회서를 수리한 가운데 유재봉 전 내정자가 “이번 사태를 신흥종교 집단의 소행”이라고 주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본 불교의 한 종파를 믿는 것으로 알려진 유 전 내정자는 일부 단체가 자신의 종교를 문제 삼아 사퇴를 요구했다는 견해다.

유 전 내정자는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나는 이번 사태가 지역 독립유공자단체 이름을 빌어 조직적으로 획책해온 신흥종교집단의 ‘나쁜 법화경주의자’들 소행이라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평소 심신수양과 법화경 연구에 정진해온 나는 정통파 불교철학을 깊이 연구하기 위해 2년 전 일본 종교를 떠났다”며 “개인우상화를 극도로 경계하는 정통불교철학의 관점에서 그 종교의 회장에 대한 우상화를 비판해온 바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32년간 근무했을 때도 종교문제로 물의를 끼친 적이 없다”며 “충남문화재단 대표이사 공모지원서나 임용후보자 등록원서에 종교를 묻는 난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유 전 내정자는 “공직에 있는 사람을 종교문제로 사퇴를 강요한 것은 ‘신앙의 자유’를 억압한 것”이라며 “헌법의 기본정신 위반과 대법원 판례를 바탕으로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유 전 내정자는 지난달 1일 충남문화재단 임시회 때 만장일치로 대표이사로 임명됐으나 같은 달 15일 ‘일신상의 이유’로 사퇴 뜻을 밝혔다. 그러나 1시간 뒤 이를 철회해 논란을 빚었다.

이후 충남문화재단은 지난달 29일 충남도청 회의실에서 제4차 임시이사회를 열고 유 전 내정자에 대한 등록 철회서를 만장일치로 수리했으나 유 전 내정자는 이에 반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충남문화재단 이사회는 임용후보자등록 철회서 수리에 이어 대표이사 선임에 대한 의견도 내놨다. 이사회는 충남문화재단에 대표 임용후보자는 ▲지역정서를 아우를 수 있으면서 ▲중앙정부와 소통할 수 있고 ▲뛰어난 조직관리 능력 ▲지역문화예술계 대표성 등을 갖춘 경력자를 추천해달라고 주문했다.

충남문화재단은 이사회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충남도의회, 문화·예술계 등 폭넓은 의견을 들어 새 대표이사 임용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