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낯선 신발 신고…' 주택가 골목서 초등생 숨진 채 발견, 부검 예정

최종수정 2014.11.07 07:05 기사입력 2014.11.07 07: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울 도심의 한 주택가 골목길에서 초등학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서울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서울 강북구의 한 골목길에서 A(12)군이 전선으로 목을 맨 채 숨져 있는 것을 A군의 아버지가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A군은 전날 학원에 갔다가 집에 돌아오지 않아 가족에 의해 실종 신고가 된 상태였다. 가족과 경찰이 이날 오전 2시까지 인근을 뒤졌지만 A군을 찾지 못했다.

A군이 발견된 장소는 다니는 학교에서 100m, 집에서 500m가량 떨어진 곳이었다.

경찰은 A군의 체격이 또래보다 커 학교폭력에 노출된 것은 아니었으며, 교우 관계나 가정환경도 특별한 점이 없는 점으로 미뤄 일단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그러나 A군이 현장 인근 담벼락 화분에 놓인 다른 사람의 신발을 신은 채 발견된 데다가 정작 자신의 신발을 아래 놓아둔 점 등 의문점이 있는 만큼 7일 부검을 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