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아산병원, 의료용 시술로봇 상용화

최종수정 2014.11.03 11:28 기사입력 2014.11.03 11: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서울아산병원과 현대중공업이 공동으로 개발하는 ‘의료용 중재시술 로봇 통합시제품’이 완성됐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병원이 중심이 돼 공동연구를 시작한지 3년 만에 이룬 개가다.

이번에 개발된 의료로봇은 복부와 흉부의 1㎝ 정도의 작은 병소에서 조직을 떼어내 검사, 치료하는 ‘바늘 삽입형’ 영상중재시술로봇이다. 간암이나 폐암 환자의 생체검사나 냉동치료, 고주파 열치료 등에 적용될 수 있다.

‘바늘 삽입형’ 영상중재시술로봇은 바늘을 물고 있는 시술로봇, 방사선 영상장비, 원격조종용 콘솔 박스로 구성되어 있으며, 모든 시술 과정이 자동화?단순화된다.

영상촬영과 시술이 자동화돼 시술시간이 기존에 비해 절반 이상으로 단축된다. 이로 인해 환자의 방사선 피폭량은 50% 이하로 감소되고, 의사는 방사선 노출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특히, 시술 이전에 계획했던 병소가 아닌 곳으로 바늘이 향하면 두 차례에 걸쳐 경고음이 울리고 시술이 중단되는 안전장치가 마련됐다. 이에 따라 시술하는 의사의 술기에 따라 달라졌던 시술의 정확도와 안전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여러 굵기의 바늘을 사용하여 환자의 시술부위를 최소한으로 침습해 상처부위를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감염 위험과 회복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어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의사가 환자의 병소를 촬영한 CT 등 방사선 영상의 도움을 받아 직접 생체검사나 치료를 시행했다. 의사와 환자 모두 방사선에 노출될 수밖에 없었고, 의사의 시술 경험에 의존했다.

연구총괄 책임자인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서준범 교수는 “이번 로봇 연구개발 성공을 통해 우리가 만화나 영화에서 보던 상상의 세계가 점점 현실로 다가온다고 생각한다”면서 “의료현장의 한가운데 있는 병원이 중심이 되어 환자와 의료진에게 도움이 되는 의료용 로봇을 만드는 첫 걸음이 되었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