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그룹, 태양광 설비 신·증설 "가격 경쟁력 강화"

최종수정 2014.10.30 09:04 기사입력 2014.10.30 09:04

댓글쓰기

한화큐셀이 건설한 영국 케임브리지 스토브리지 24.3MW 태양광 발전소.

한화큐셀이 건설한 영국 케임브리지 스토브리지 24.3MW 태양광 발전소.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한화그룹이 우리나라 뿐 아니라 말레이시아, 중국 등 국내외 주요 태양광 설비에 대한 신·증설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해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전략이다.

30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한화큐셀은 전일 말레이시아에 위치한 공장에 800MW 규모의 모듈 생산라인을 새로 짓기로 결정했다. 내년 초에 착공해 2016년 초반에는 상업생산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모듈 생산라인이 신설되면 한화큐셀은 기존 독일의 120MW 모듈 생산라인에 더해 920MW 규모의 모듈 생산라인을 갖추게 된다. 이를 통해 생산 사이클을 최적화하고, 물류비용 절감 등 원가절감을 통한 수익성 확보가 이뤄져 글로벌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 강화를 이룰 수 있게 된다고 한화큐셀 측은 설명했다.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는 "말레이시아에 800MW 규모의 모듈 생산설비 신설을 계기로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제품경쟁력과 탄력적인 글로벌 대량생산의 조합을 통해 더욱 까다로워지고 있는 글로벌 고객들의 품질 수준에 대한 요구를 더욱 만족시킬 수 있게 돼, 유럽 최고의 태양광 회사로서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화큐셀은 현재 말레이시아 공장의 셀 생산규모도 1.1GW에서 1.3GW로 증설 중이다. 이에 따라 올 연말이 되면 한화큐셀 생산규모는 1.5GW(독일 0.2GW, 말레이시아 1.3GW)로 확대되며, 말레이시아에 800MW의 모듈 생산라인이 준공되면 기존 독일의 120MW의 모듈 생산규모에 더해 약 1GW에 이르는 모듈 생산규모도 갖추게 된다.
한화그룹 태양광 사업의 또 다른 한 축인 한화솔라원도 셀과 모듈 생산라인을 증설 중이다.

한화솔라원은 현재 중국에 800MW 규모의 잉곳·웨이퍼 생산라인, 1.3GW 규모의 셀 생산라인, 1.5GW의 모듈 생산라인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올해 연말까지 셀 생산규모를 1.5GW, 모듈 생산규모를 2GW까지 증설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한화솔라원은 이번 증설을 계기로 셀과 모듈의 생산 자동화 라인도 갖춰 품질개선과 인건비 절감 등 원가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여수에 1만 톤 규모의 폴리실리콘 공장을 가동 중인 한화케미칼 또한 생산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증산을 통해 2015년 초반까지 폴리실리콘 생산량을 1만3000 톤까지 끌어올린 이후, 2015년 하반기에는 공정 효율화(디보틀네킹, debottlenecking)를 통해 1만5천 톤까지 생산량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는 별도의 설비 증설 등을 통한 대규모 투자없이 운영개선과 공정 효율화를 통해 생산규모를 50% 증대하는 것이기 때문에, 한화케미칼 폴리실리콘의 원가 경쟁력에 획기적인 개선을 이룰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한편 올해 전 세계 태양광 시장 수요는 중국, 일본, 미국 등 주요국의 수요 증가로 인해 45GW~49.6GW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 내년 전망도 기존 50GW~57.4GW에서 52.5GW~58.3GW로 상향 조정돼 15% 안팎의 상승세를 이룰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