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금융 3Q 순익 2944억…전년比 17.7% ↓

최종수정 2014.10.24 17:10 기사입력 2014.10.24 17:10

댓글쓰기

누적순익, 전년 대비 3.2% 오른 9049억원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3분기 당기순이익 2944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7.7% 감소한 수치다. 누적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한 9049억원으로 집계됐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3분기 수익은 수익성 중심의 대출 포트폴리오 조정을 통해 전분기에 이어 양호한 이자이익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비용효율화에 의해 판관비도 적정수준에서 관리됐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 외환은행, 하나SK카드와 외환카드를 합한 그룹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와 동일한 1.93%이다. 총자산순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 각각 5.90% , 0.41%이다.

하나금융의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분기 대비 0.02%p 상승한 1.44%를 기록했다. 총 연체율은 전분기 대비 0.09%p 증가한 0.77%이다.
계열사 별로는 하나은행의 연결기준 3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95억원 감소한 2037억원이다. 환율 상승과 동부제철 자율협약 개시에 따른 충당금 전입이 영향을 미쳤다. 누적기준으로 전년동기대비 1528억원 증가한 7602억원으로 집계됐다 .

하나은행의 3분기 NIM은 전분기 대비 0.01%p 하락한 1.49%,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분기 대비 0.01%p 증가한 1.34%, 연체율은 전분기 대비 0.14%p 상승한 0.65% 를 기록했다.

외환은행의 연결기준 3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85억원 감소한 1315억원으로 나타났다. 누적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5억원 증가한 4510억원이다.

외환은행의 3분기 NIM의 경우 지난 9월1일 외환카드 분사로 인해 전분기 대비 0.14%p 하락한 1.90%를 기록했다. 외환카드 포함하면 전분기 대비 0.01%p 상승한 2.05%이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분기 대비 0.02%p 상승한 1.29%, 연체율은 전분기 대비 0.04%p 오른 0.52%이다.

하나대투증권은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314억원 증가한 34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연간 누적으로는 536억원이다.

하나캐피탈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억원 증가한 117억원이다. 연간 누적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2억원 증가한 378억원으로 집계됐다.

하나SK카드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카드 매출 증가 및 부실채권 매각익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140억원 증가한 95억원이다.

하나생명과 하나자산신탁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각각 8억원, 25억원이다. 하나저축은행은 3분기 1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