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건의료 R&D 총괄 기구 17일 출범

최종수정 2014.10.17 10:52 기사입력 2014.10.17 10: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보건의료 분야 연구·개발(R&D) 정책을 총괄하는 '보건의료 R&D 전략회의'가 17일 출범했다.

이 회의는 현재 보건산업진흥원ㆍ국립보건연구원ㆍ국립암센터로 분산된 복지부 소관 R&D 사업 전반을 통합 관리할 뿐 아니라, 보건의료 R&D 주요 정책에 대한 '싱크탱크' 역할도 맡게 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복지부 R&D 사업들이 3개 기관으로 분산 관리되면서 일관된 방향이 없고, 기관 사이 연계도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았다"며 "이번 회의 출범은 이같은 비효율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에서 열린 첫 회의는 문형표 보건복지부장관이 주재하고, 국립보건연구원장ㆍ건강보험공단 이사장ㆍ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ㆍ보건산업진흥원장ㆍ국립암센터원장ㆍ보건의료연구원장ㆍ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앞으로 안건별로 다양한 민간 전문가도 참여할예정이다.

문형표 장관은 격려사를 통해 "신성장동력으로서 보건의료 R&D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회의를 통해 도출된 혁신적 전략이 R&D 선진국 도약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작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예산 대비 보건의료 R&D 비중은 6.9%(1조3천억원)에 불과하다. 이는 미국(14%)ㆍEU(25%)ㆍ영국(18%)ㆍ일본(8%) 등과 비교해 크게 낮은 수준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