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황병서-김관진 긴급단독 접촉 제안했다(2보)

최종수정 2014.10.16 11:19 기사입력 2014.10.16 11:19

댓글쓰기

속보[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은 지난 7일 서해 군통신선을 통해 보낸 전통문에서 황병서 북한 인민군 총정치국장과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간 '긴급 단독 접촉' 제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16일 기자들을 만나 "북한 함정이 서해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교전이 벌어진 7일 서해 군통신선 전통문을 통해 황병서 총정치국장 명의로 우리측 김관진 안보실장 앞으로 서해상 함정간 총포사격과 관련해 '긴급 단독 접촉 제의'해왔다"고 밝혔다.
북한이 우리 안보라인의 최고 지도자에게 단독 접촉을 제안한 것은 이 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이 전통문이 함정간 교전에 항의해 북한이 보낸 전통문과 별개의 전통문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당국자는 "우리 측은 북한의 단독회담 제의를 거부해 군사회담으로 전환된 것으로 안다"면서 "북측과 협의과정에서 비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단독 접촉이 수행원 없는 1대 1 접촉인지는 명확하지 않다"면서"표현은 단독이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어느 측이 먼저 군사회담을 갖자고 제의했는지는 알지 못한다"면서 "판문점 남측 장소에서 군사회담을 갖기로 한 것도 협의과정에서 합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긴급 단독 접촉이 성사돼 지속된다면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김관진 실장 간 라인이 생겼다고 볼 수 있지만 지금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