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현진영, 후배 때문에 돈 잃어…"한종목으로 15억"

최종수정 2014.10.16 08:39 기사입력 2014.10.16 08:39

댓글쓰기

현진영 [사진=MBC 방송캡처]

현진영 [사진=MBC 방송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라디오스타' 현진영, 후배 때문에 돈 잃어…"한종목으로 15억 잃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현진영이 후배들 때문에 15억원을 잃은 사연을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인생의 쓴맛을 제대로 느껴본 자들 '30억 특집'으로 꾸며져 김현욱, 현진영, 김지현, 성대현이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김현욱은 사업 등으로 인해 잃은 돈 액수를 묻자 "10억이다. 10억의 10종목이다. 1년에 1억씩이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자 현진영은 "나는 15억이다. 한 종목으로 15억이다"며 "10년 전부터 작곡가를 프로듀서로 만드는 회사를 했다. 회사를 만들어 70명 정도 데리고 있었는데 너무 입봉하기 전 아이들이다 보니 가난했다"고 말했다.
이어 "생활비가 없다고 달라고 하는 애들이 있었다. 불쌍해서 주다 보면 얘도 주고 쟤도 줘야 한다. 그러다 보니 한달 생활비만 2000만~3000만원이 넘더라"며 "잘 된 애들은 지금까지 내 밑에 남아 있다. 지금도 40명 정도는 있다"고 말했다.

또 "지금은 나 불쌍하다고 용돈 하라고 주는 아이들도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