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텔신라, 마카오 국제공항 면세사업권 획득

최종수정 2014.10.14 08:57 기사입력 2014.10.14 08:43

댓글쓰기

마카오국제공항 면세점 이미지

마카오국제공항 면세점 이미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호텔신라 가 마카오 국제공항 면세사업권을 획득했다. 호텔 신라는 면세점 운영기간 5년동안 총 4억8000만달러 규모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호텔신라는 마카오 국제공항 면세사업권자로 최종 선정돼 다음달 7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호텔신라는 홍콩의 면세사업자인 '스카이 커넥션(Sky Connection)'과 합작사(Sky Shilla Duty Free Limited)를 설립해 마카오 국제공항 면세사업권 입찰에 참여했다.
합작사의 지분율은 호텔신라 40%, 스카이 커넥션 60%이다. 호텔신라가 향수·화장품·패션 브랜드를 담당하고, 스카이 커넥션은 술·담배·토산품 등을 취급할 예정이다.

신라면세점은 마카오 국제공항 면세점 전체 면적의 절반에 해당하는 A권역(1122㎡, 339평)을 운영한다. 운영기간은 다음달 7일부터 5년간이다.

마카오 국제공항은 연간 500만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고 향후 성장성이 높아 지난 6월 공개 입찰이 시작된 이후 듀프리, 뉘앙스 등 세계적인 면세 사업자들이 대거 참여해 경쟁을 펼쳐 왔다.
이번 입찰에서 호텔신라와 스카이 커넥션 합작사가 최종 사업자로 선정된 배경에는 사업 경쟁력과 운영 실적, 중국인에 대한 마케팅 노하우, 합작사의 시너지 효과 등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신라는 마카오 국제공항 이용객의 60% 이상이 범중국계인 점을 고려해 해외 명품 브랜드 뿐 아니라 중국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국산 화장품을 중심으로 다양한 품목을 구성하는 등 국내 중소·중견 브랜드의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마카오 국제공항 면세점은 2252㎡ 규모로 지난해 1억60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한 세계 50위권 공항면세점이다.

차정호 호텔신라 면세유통사업 부사장은 "마카오는 동남아의 대표적인 관광지이자 주요 면세 시장 중 하나"라며 "마카오 국제공항 면세점 운영권을 확보함으로써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면세점과 함께 동남아 지역에서 면세점 사업을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스카이 커넥션은 지난 1997년에 설립된 NWS홀딩스의 자회사로 홍콩 면세점에서 술·담배를 판매하는 면세사업자다. NWS홀딩스는 홍콩, 중국, 마카오에서 에너지, 항만, 물류 등의 사업을 하고 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