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디스플레이, 'IMID 2014'서 프리미엄 제품 선보인다

최종수정 2014.10.13 09:14 기사입력 2014.10.13 09:14

댓글쓰기

지난해 'IMID 2013' 삼성디스플레이 부스 현장

지난해 'IMID 2013' 삼성디스플레이 부스 현장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는 14일부터 16일까지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전시회 'IMID 2014'에 참가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커브드, 플렉서블 등 차세대 신성장 제품으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선보일 방침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세계 최고 곡률반경인 4000R(반지름 4,000mm)을 구현, 몰입감을 선사하는 커브드 UHD(3840×2160) TV(55~78인치)와 모니터(27인치, 34인치)를 선보인다. 커브드 디스플레이 제품은 곡률반경이 작을수록 휘어지는 정도가 더해져 몰입감이 증대된다.

웨어러블 기기, 스마트폰 등에 적용된 다양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도 선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양산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커브드 수퍼아몰레드'는 기존 유리기판 두께의 1/10 수준인 폴리이미드(PI) 플라스틱 기판에 스스로 발광하는 유기소자를 증착해 자유롭게 휠 수 있는 특성을 나타낸다.
삼성전자 의 기어핏과 기어S에 탑재된 1.84인치(128×432), 2.0인치(360×480) 제품은 각각 곡률반경이 57R, 47R로 휘어져 사용자의 손목에 착 감기면서도 300ppi에 이르는 고해상도를 구현해 웨어러블 기기에 가장 적합한 디스플레이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이번 전시를 통해 갤럭시노트 엣지에 탑재된 5.6인치 커브드 엣지 디스플레이도 함께 선보여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에 대한 관람객들의 반응은 더욱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2세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로 불리는 커브드 엣지 디스플레이는 Quad HD+(2560×1600) 해상도로 메인디스플레이는 5.4인치, 오른쪽 엣지면의 크기는 가로너비 6.8㎜의 차별화된 외관을 갖췄다.

폭이 채 1cm도 되지 않는 엣지 디스플레이 부분은 가장자리가 한번 더 꺾이는 '멀티 곡률' 구조로 설계됐다. 아이콘이 위치하는 면(7R)과 베젤면(13R)에 각기 다른 곡률반경을 적용해 손가락이 정확하게 엣지면의 아이콘을 터치 할 수 있도록 돕고 스마트폰의 전체적인 그립감을 향상시켰다.

이 밖에도 삼성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에 탑재되는 5.1인치부터 14인치까지의 다양한 Quad HD급(2560×1440) OLED를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차원이 다른 디스플레이 화질을 선보인다. 색재현력, 야외시인성 등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뛰어난 화질을 체험할 수 있는 특별코너도 마련한다.

'IMID 2014'는 국내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로 올해는 100여개 회사가 참가해 다양한
제품 기술을 선보이는 행사다. 학계 및 관련 업계 등에서 6만여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