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천 면사무소에 北 실탄 떨어져…"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때문?

최종수정 2014.10.10 21:31 기사입력 2014.10.10 21:31

댓글쓰기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천 면사무소에 北 실탄 떨어져…"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때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10일 오후 5시55분께 경기 연천군 중면사무소 옆 민방공대피소에 북한이 사격한 실탄 2발이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연천군과 육군에 따르면 인근에 민가가 위치해 있으나 이로 인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김규선 연천군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피소에 실탄이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으나 총탄 종류나 더 구체적인 내용은 관할 군부대에서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께 경기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 주차장에서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고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 4주기를 추모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대북전단 20만장을 살포했다.
이와 별도로 이날 연천지역에서는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장'인 이민복 씨가 비공개로 대북전단을 풍선에 실어 북한 쪽으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이 이날 우리 민간단체가 날린 대북 전단을 향해 경기도 연천지역에서 공중으로 14.5㎜ 고사총 수발을 발포했고, 우리 군도 K-6 기관총 40여 발을 대응 사격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