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 국회의원 보좌관이야"…국회서 성추행 욕설까지

최종수정 2014.10.10 10:48 기사입력 2014.10.10 10:48

댓글쓰기

만취해 국회서 여성 성추행한 전 보좌관 입건

만취해 국회서 여성 성추행한 전 보좌관 입건


"나 국회의원 보좌관이야"…전 보좌관 만취해 여성 엉덩이 건드리고 욕설까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전 국회의원 보좌관이 여성을 성추행하고 욕설을 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0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여의도 국회의사당 내 인도에서 직장인 A(38·女)씨의 엉덩이를 건드린 혐의(강제추행)로 전 국회의원 보좌관 B(4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여성 A씨는 "B씨가 9일 오전 0시 40분께 술에 취한 상태로 접근해 국회 내 주차된 차량을 가리키면서 '나 국회의원 보좌관이고 이 차는 내 차다'라고 말한 뒤 엉덩이를 건드렸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가 "왜 이러냐고" 항의하며 화를 내자 B씨는 '미친 X'라고 욕설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
당시 A씨는 귀가 중에 화장실을 이용하기 위해 국회를 찾았고, B씨는 여의도에서 볼일을 보고 주차해 놓은 차를 타러 국회에 들어왔다.

B씨는 경찰조사에서 "술은 별로 안 마셨지만 치통약을 복용해 술기운이 과하게 오른 상태였다"며 "범행 사실에 대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B씨는 18대 중진의원 보좌관으로 일했던 사람으로, 2012년 보좌관을 그만둔 뒤 현재는 대기업에서 근무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