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중공업, 쇄빙선 3척 수주

최종수정 2014.10.07 11:23 기사입력 2014.10.07 11: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주사로부터 쇄빙유조선 3척을 4718억원에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49m, 폭 34m의 4만2000DWT급 쇄빙유조선이다. 러시아 야말 반도 인근의 노비포트 유전에서 생산된 원유를 부동항인 무르만스크 까지 운송하는 항로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 선박은 최대 두께 1.4m의 얼음을 깨고 시속 3.5노트의 속도로 항해할 수 있으며, 영하 45도의 혹한에서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삼성중공업 측은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2005년 러시아 소브콤플로트로부터 세계 최초의 양방향 쇄빙유조선 3척을 수주, 2009년까지 3척 모두를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이어 지난 7월에도 다른 유럽 선사로부터 쇄빙유조선 3척을 수주했다.

이에따라 국내 조선업계의 쇄빙상선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현재 LNG선과 초대형 컨테이너선, 해양플랫폼 등의 수주 협상이 마무리 단계로 10월 중 추가 선박 수주도 기대된다"며"이번 수주를 포함해 현재까지 약 6조원의 수주실적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