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연재, 금메달 딴 경기 얼마나 잘했나 봤더니

최종수정 2014.10.03 13:53 기사입력 2014.10.03 13:53

댓글쓰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손연재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손연재


손연재, 금메달 딴 경기 얼마나 잘했나 봤더니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손연재가 한국 리듬체조 역사상 아시안게임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손연재는 2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선에서 총점 71.699점을 받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라이벌로 여겨졌던 중국의 덩썬웨도 손연재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손연재는 이날 결선 출전 선수 16명 중에서 7번째 순서로 배정됐고 곤봉-리본-후프-볼 순서로 연기를 했다.

손연재는 경쾌한 동작으로 곤봉 연기를 시작했다. 깔끔하게 마무리까지 성공한 손연재는 18.100점을 받아 앞서 연기를 한 선수들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가장 마지막 순서를 배정받은 덩썬웨의 첫 연기는 리본 종목이었다. 초반부터 잔실수가 나왔다. 연결동작에서 수구가 몸에 닿은 것. 그러나 큰 실수 없이 연기를 마무리해 17.483점을 받아 손연재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손연재는 두 번째 종목인 리본에서도 18.083점을 받아 곤봉에 이어 다시 한 번 18점대 점수을 기록했다. 덩썬웨는 두 번째 종목인 후프에서 17.583점을 받았다. 전날 열린 예선보다 낮은 점수였고 손연재와 점수 차가 벌어졌다.

손연재는 후프에서도 눈에 띄는 실수 하나 없이 경기를 마쳤다. 앞선 두 종목과 마찬가지로 또 다시 18점대 점수를 받았다. 18.216점이었다.

덩썬웨는 세 번째 종목인 볼에서 17.400점을 얻는데 그쳤다. 연기 도중 연결 동작이 매끄럽지 못했고 잔실수도 이어졌다. 덩썬웨는 오히려 중간순위서 4위까지 내려갔다.

손연재는 마지막 종목인 볼 연기에 나섰다. 마무리 동작에 앞서 수구를 한 차례 놓치는 실수를 범해 17.300점에 그쳤다. 하지만 총점에서 손연재를 위협할 선수는 없었고 금메달을 확정했다.

한편 손연재와 함께 이날 결선에 나선 한국대표팀 맏언니 김윤희(인천광역시청)는 곤봉에서 15.516점, 리본 15.400점, 볼 16.450점, 후프 16.300점을 받아 총점 63.666점으로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손연재, 금메달 축하한다" "손연재, 고생 많았네" "손연재, 그동안 악플 많아서 힘들었을텐데 기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