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 스마트홈 서비스 대중화 나선다

최종수정 2014.10.02 09:18 기사입력 2014.10.02 09:18

댓글쓰기

-연말 시범서비스 개시, 내년 초 본격적인 상용서비스 시작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SK텔레콤 이 가전·홈기기 제조사들과 손잡고 스마트홈 사업에 나선다.

SK텔레콤은 2일 오전 을지로 본사에서 박인식 사업총괄과 11개 제휴사 대표들이 참여한 가운데 '스마트홈 사업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홈은 ICT 기술을 주거 공간에 융합시켜 가정 내 가전제품·홈기기에 대한 원격 제어, 모니터링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미국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홈 시장 규모는 올해 49조에서 2019년까지 114조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민국은 홈 와이파이(WiFi) 보급률(80.3%) 세계 1위, 국내 스마트폰 보급률(73%) 세계 2위로 스마트홈 시장 활성화가 가능한 인프라가 구축됐다.

SK텔레콤은 '편리한 홈(가정 내 가전제품 및 홈기기 원격제어)', '안전한 홈(도어락 상태확인 및 가스 원격 제어 등)', '즐거운 홈(음악, TV와 연계된 Entertainment)' 등을 스마트홈의 3대 추구가치로 설정하고, 이를 통해 고객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겠다고 내비쳤다.

이번 협약을 통해SK텔레콤은 자사의 통신 기술과 사물인터넷(IoT)서비스 경험을 국내 제조사들의 우수한 기술력과 접목시켜 국내 스마트홈의 보급 및 대중화를 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대의 제휴사별 시장 주력 제품에 스마트 홈 기능을 우선적으로 적용한다. 별도 장비 구입 없이 유무선 공유기만 있으면 사용 가능하도록 구성해 고객의 서비스 진입 장벽을 최대한 낮출 예정이다.

이번 사업제휴협약 체결 이후, SK텔레콤은 원격제어·모니터링과 다양한 추가 기능 제공, DB관리를 위한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운영한다. 참여 제조사들은 스마트 제품 개발·생산,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한 서비스 개선을 담당하게 된다.

SK텔레콤은 올해 말까지 스마트홈 플랫폼과 연동제품 개발을 완료해 시범서비스를 개시하고, 내년 초 본격적인 상용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박인식 SK텔레콤 사업총괄은 "SK텔레콤은 빅데이터 플랫폼 노하우를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차별적인 주거생활가치를 제공, 스마트홈 서비스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며 "이를 위해 '행복동행'과 '상생'을 기반으로 뛰어난 중견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경동나비엔(보일러), 게이트맨(도어락), GE Lighting(조명), 위닉스(제습기), 모뉴엘(로봇 청소기), 대성 셀틱(보일러), 유진로봇(로봇청소기), 타임밸브(가스차단기), 오텍캐리어(에어컨), 금호전기(조명), ipTIME(WiFi공유기) 등 다양한 제품군의 우수 제조사들이 참석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