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홍콩 시위, 1일 최대 고비…외교문제 비화 조짐도

최종수정 2014.10.01 06:03 기사입력 2014.10.01 06: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홍콩 시민의 반(反)중국 시위가 3일째 계속된 가운데 중국의 국경절인 1일이 최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학 학생회 연합인 홍콩전상학생연회(香港專上學生聯會·HKFS)를 비롯한 시위주도 단체 2곳은 이날 최후통첩성 공동성명을 통해 1일까지 자신들의 민주화 요구를 수용할 것과 렁춘잉(梁振英) 홍콩 행정장관의 퇴진을 요구했다고 dpa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홍콩전상학생연회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시위를 도시 전체로 확대 ▲총파업 돌입 ▲정부 청사 점령 등 3가지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경고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시위 여파로 전날 1.90% 급락한 데 이어 이날 오후 1.28% 하락하며 장을 마쳤다.

중국 정부는 홍콩 당국에 사실상 강경 대응을 주문하고 나서는 등 물러서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의 담화를 거론하며 "중앙정부는 홍콩에서 법질서와 사회안녕을 깨뜨리는 위법행위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중국 당국이 격화되는 홍콩의 반(反)중국 시위를 진압하려고 시위대에 발포를 계획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홍콩 당국은 지난 주말 시위대 해산 촉구를 위해 최루탄을 수십 차례 사용했다. 현재는 바리케이드 등을 사용해 시위대를 폴리스 라인 쪽으로 몰아놓고 자제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사태가 확산될 경우 발포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미국과 영국 등 서방이 잇따라 홍콩 시위대의 민주화 요구에 지지를 표명하고 이에 대해 중국 정부가 반박하는 등 이번 사태가 외교 문제로까지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997년까지 홍콩이 속해있었던 영국은 외무부에 이어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까지 나서 시위 사태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평화적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미국 정부와 대만 정계 역시 잇따라 홍콩 시위대의 민주주의 요구를 지지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에 대해 중국은 홍콩의 사무는 중국의 내정에 속한 것이라면서 관련국에 내정간섭중단을 촉구했다.

신화통신·인민망(人民網) 등 중국 관영 언론은 시위 중단과 자제를 촉구하면서 이번 사태로 인해 사회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중국 언론과 인터넷에서는 정부통제로 홍콩 시위 현장 모습을 자세히 다룬 보도는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