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문화저변 확대 등에 연간 20억원 지원

최종수정 2014.09.23 10:43 기사입력 2014.09.23 10:43

댓글쓰기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융성과 문화가치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백화점이 문화체육관광부와 손잡고 지역 사회의 문화 저변 확대를 위해 연간 20억원 규모의 문화 사회공헌 사업을 진행한다.

현대백화점은 23일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영태 현대백화점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융성과 문화가치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문체부와의 업무협약(MOU)을 통해 ▲문화저변 확대(10억원) ▲인문 정신문화 지원 확대(3억원) ▲미래 세대 문화콘텐츠 육성(7억원) 부문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먼저 문화저변 확대를 위해 다음달 '문화가 있는 날'인 10월 29일부터 전국 11개 점포의 문화홀에서 콘서트, 뮤지컬, 연극, 영화, 유명인 강좌 등을 무료로 진행한다. 내년 연말까지 점별로 매달 1회씩, 총 169회의 무료 문화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내년부터 노후화된 지역 문화공간을 선정해 주민 밀착형 문화공간으로 바꾸는 '지역 문화센터 리모델링 지원 사업'도 진행한다. 아울러 매달 중소협력사 임직원 대상 문화강좌 초대와 신진 아티스트 발굴 및 후원을 정례화하고 전국 규모의 음악 동호회 합창대회 장소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인문 정신문화 지원 확대를 위해 기존 고객 초청 행사 진행시 지역 공연, 시설 등과 연계한 문화재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인문학 열풍과 관련해 문화센터에 젊은 세대를 위한 '원데이' 인문학 강좌를 신설하고 강좌 시간을 평일 저녁으로 집중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미래 세대 콘텐츠 육성을 위해 아동극, 체험전, 전시회 등 교육 및 체험형 문화행사를 정례화하고 지역아동센터 아동을 위해 문화센터 강사를 파견해 체험학습 기회도 확대할 방침이다.

김영태 현대백화점 사장은 "한 해 100만명이 넘는 고객들이 백화점을 통해 문화생활을 즐길 정도로 지역 사회 문화 저변 확대에 앞장서 왔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보다 많은 국민들이 문화 활동에 참여하고 행복지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이 문화 사회공헌 사업 확대에 나서기로 한 것은 '고객을 행복하게 세상을 풍요롭게'란 그룹 미션을 바탕으로 고객 생활 속 문화 활동 증진에 기여하기 위함이다.

지난해 현대백화점은 문화홀 및 갤러리H 운영과 문화예술 단체 후원 등에 총 80억원 규모의 문화예술사업을 전개했으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20억원의 예산을 추가해 연간 100억원 규모의 문화사회공헌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특히 현대백화점은 업계에서 유일하게 지난해까지 11년 연속 '문화예술 지원 기업' 톱10에 들 정도로 문화 사회공헌 활동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 1985년 압구정본점 개점 당시부터 문화홀의 태동인 현대예술극장을 백화점 업계에서 처음으로 선보였으며 현재 업계 최다인 전국 11개 점포에서 문화홀을 운영하고 있다. 연간 2000회 이상의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통해 연간 100만명이 넘는 고객이 찾을 정도로 지역 사회 문화 활동에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