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왕성 프랑켄슈타인 달' 신이 만들다 버린 위성?

최종수정 2014.09.22 21:25 기사입력 2014.09.22 21:25

댓글쓰기

프랑켄슈타인 달[사진제공=NASA]

프랑켄슈타인 달[사진제공=NASA]



'천왕성 프랑켄슈타인 달' 신이 만들다 버린 위성?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천왕성 프랑켄슈타인 달'로 불리는 미란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최근 미국 브라운대 연구팀은 천왕성 프랑켄슈타인 달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천왕성 프랑켄슈타인 달 '미란다'는 천왕성의 다섯 위성 중 가장 가까운 궤도를 운행 중인데 지구의 달 1/7크기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란다에 프랑켄슈타인이라는 특별한 별칭이 붙은 것은 표면이 제멋대로 생긴 상처들로 가득하기 때문이다.
신이 만들다 버린 위성이라는 농담이 있을 만큼 미란다의 표면은 기하학적인 지질구조를 지니고 있다.

한편 학계에서는 천왕성의 모든 달들은 거대한 양의 얼음과 규산염 암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추정했다.

천왕성 프랑켄슈타인 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천왕성 프랑켄슈타인 달, 신이 버린 위성이네" "천왕성 프랑켄슈타인 달, 뭔가 불쌍하다" "천왕성 프랑켄슈타인 달, 또 다른 달은 없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