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안군, 읍면 순회 생생 현장 회의 개최 큰 호응

최종수정 2014.09.22 13:01 기사입력 2014.09.22 13:01

댓글쓰기

"기존 군청 간부회의 개선 읍면 돌며 소통·화합, 일하는 분위기 확산"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 ]부안군(군수 김종규)이 군청에서 진행하던 간부회의를 개선해 읍면을 순회하면서 생생(生生) 현장 회의로 개최, 큰 호응을 얻었다.

군은 매주 진행하던 간부회의를 군청 실과소와 일선 읍면간 군정현안 등에 대한 정보공유 체제를 구축하고 내실 있고 생산적인 회의가 될 수 있도록 읍면 순회 생생현장 회의로 개선해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하서면을 시작으로 백산면(9월29일)과 진서면(10월6일), 변산면(10월13일), 보안면(10월20일), 계화면(10월27일), 행안면(11월3일), 동진면(11월10일), 주산면(11월17일), 부안읍(11월24일), 줄포면(12월1일), 상서면(12월8일) 순으로 생생 현장 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군은 생생 현장 회의 참석대상도 기존 간부공무원(실과소장)과 일부 담당 및 담당자에서 읍면 전 직원까지 확대, 공직사회의 소통과 화합, 일하는 분위기 확산 등에 집중키로 했다.
김종규 부안군수는 처음으로 열린 하서면 생생 현장 회의에서 “민선6기 부안군수로 취임해 700여 공직자들을 만난 지 100일이 돼 간다”며 “취임 100일을 또 다른 출발점으로 생각하고 뼈속까지 부안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고 다짐했다.

이어 김 군수는 “군민들께 신뢰받고 사랑받는 공직사회를 만들기 위해 700여 공직자에 누가되는 공직자는 반드시 색출할 것”이라며 “공직자 모두가 초심으로 돌아가 열정을 갖고 일한다면 ‘행복한 군민 자랑스런 부안’을 반드시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군 관계자는 “생생 현장 회의 진행을 통해 군정 주요 사업 추진에 대한 전방위적 관심을 높이고 읍면 직원과의 정보공유, 실과소-읍면간 업무협조 칸막이 제거 노력, 능동적 사고 부여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창출돼 ‘행복한 군민 자랑스런 부안’ 실현 의지가 전 공직 사회에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