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방 "다단계 빠진 나에게" 고교시절 짝꿍 조인성이…

최종수정 2014.09.22 09:20 기사입력 2014.09.22 09:20

댓글쓰기

김기방 [사진= MBC 방송 캡처]

김기방 [사진= MBC 방송 캡처]


김기방, 고교시절 짝꿍 조인성에 "200만원 안 빌려줘서 다행이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배우 김기방이 조인성 덕분에 다단계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이하 1박2일) 멤버들이 직접 친구를 섭외해 실미도로 떠나는 '쩔친노트 특집'으로 꾸며져 조인성, 김기방, 로이킴, 김제동, 천명훈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기방은 데뷔전 다단계에 빠졌던 시기, 조인성과의 사이에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김기방은 "친구 여자친구 꼬임에 넘어가 일당 10만원을 받고 3일만 일하기로 했다. 옥장판, 옥팬티 등을 팔았는데 300만원 정도만 있으면 굉장히 높은 자리에 올라갈 수 있겠더라" 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기방은 "남은 200만원을 조달하기 위해 조인성한테 부탁해 만났다. 내가 지금 다단계를 하는데 200만원 좀 빌려 달라고 했더니 "꺼져"라고 했다. 그때 만남이 길진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기방은 "정확하게 꺼졌고 그 때 조인성이 돈을 빌려줬다면 지금과 같지 않았을 것이다"며 "인성이 덕분에 배우로서 '1박2일'에도 나오게 되고 차태현도 알게 됐다"고 털어놔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