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인정보 침해사고 최근 10년간 10배 늘었다

최종수정 2014.09.20 05:36 기사입력 2014.09.20 05:36

댓글쓰기

.

.


주민등록번호 침해, 이용자동의없는 개인정보 수집 등 피해·상담건수 급증
2004년 1만7569건에 비해 지난해 17만7736건으로 10배 늘어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주민등록번호 침해ㆍ도용, 이용자의 동의 없는 개인정보 수집 등으로 인해 피해 신고 및 상담을 받은 건수가 최근 10년 새 10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최민희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련부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4년 1만7569건 이었던 개인정보 침해신고ㆍ상담 건수가 지난 해 17만7736건으로 10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2011년 이후 개인정보 침해 신고 및 상담건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에는 2010년의 5만4000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12만 건에 달했고 2012년에는 그보다 더 늘어난 16만6000여건의 개인정보 침해사고가 발생했다. 같은 시기 SK컴즈가 회원정보 3500만건을 유출했고, KT 고객 개인정보 870만건이 유출된바 있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개인정보 침해신고 및 상담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기업이나 금융기관 등의 개인정보유출 사고 이후 이 정보들이 실제로 도용 또는 침해된 경우가 많다는 증거"라며 "개인정보유출 사고가 발생하면 그 자체에 대한 법적인 처벌도 중요하지만 유출된 정보로 인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1억건의 카드사 개인정보가 유출된 2013년에는 17만7000건 이상의 개인정보 침해신고와 상담이 접수되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 의원은 "KT의 경우 2010년 개인정보를 목적 외로 사용해 10억원의 과징금과 시정명령을 받았고 2012년에는 873만건의 개인정보를 유출했음에도 불구하고 올해 초 1000만건의 개인정보가 또 유출됐다"며 "이렇게 반복적으로 개인정보유출사고가 발생하는 이유는 대부분의 기업들과 금융회사들이 개인정보에 대한 안전의식이 없어 기술적ㆍ관리적 보호조치를 소홀히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러한 데에는 기업이나 금융회사도 문제지만 방통위, 미래부, 안전행정부 등 개인정보를 관리 감독하는 기관이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이라고 정부를 질타했다.

실제로 최 의원실의 자료에 따르면 개인정보 침해신고ㆍ상담 중 '기술적ㆍ관리적 조치 미비 관련'이 세 번째로 많은 비중(2.54%)을 차지하고 있다.

한편, 2013년 기준으로 개인정보 침해 유형 중 '주민등록번호 등 타인 정보의 훼손ㆍ침해ㆍ도용'이 전체의 72%를 차지해 가장 많은 신고ㆍ상담이 이뤄졌고 그 다음으로 '신용정보 침해 등'이 19.85%로 뒤를 이었다. 특히 '신용정보 침해 등'은 전년에 비해 약 2.5배 늘어난 3만5000여건으로 조사됐으며 이는 최민희 의원의 지적처럼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