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이즈…" 아시안게임 선수촌서 하루 콘돔 5000개씩 없어지는 사연

최종수정 2014.09.19 14:47 기사입력 2014.09.19 14:47

댓글쓰기

인천아시안게임 입촌식(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인천아시안게임 입촌식(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에이즈…" 아시안게임 선수촌서 하루 콘돔 5000개씩 없어지는 사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14 인천아시안게임 선수촌에 비치된 콘돔이 개막 전부터 폭발적인 수요를 기록하고 있다.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는 17일 인천 구월동 아시아드선수촌에서 전체 선수단이 입촌하지 않았는데도 하루 5000개의 콘돔이 소비되고 있다고 밝혔다.

선수촌 내 편의시설인 거주자서비스센터에 콘돔을 비치해 놓고 입촌한 선수들이 자유롭게 가져갈 수 있도록 했는데 준비된 물량이 매일 소진되고 있는 것이다.

콘돔 배포는 1992 바르셀로나올림픽 이후 일종의 메이저대회 ‘전통’으로 자리 잡았다.
2012 런던올림픽에서는 약 15만개의 콘돔이 배포돼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008 베이징올림픽과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도 10만개의 콘돔이 날개 돋친 듯 인기를 끌었다.

콘돔 수요가 이처럼 폭발적인 이유는 입촌자들이 본래의 용도뿐 아니라 기념품이나 수집품으로 챙겨 가기 때문으로 파악되고 있다.

콘돔에는 대회 엠블럼이 찍혀 있어 기념품으로 가치가 높기 때문이다. 2009년에는 2008 베이징올림픽 콘돔 5000여개가 경매시장에 나오기도 했다.

조직위는 이러한 현상에 대해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 효과가 있다"며 긍정적인 입장이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인천아시안게임 선수촌 콘돔, 대놓고 얘기하니까 뭔가 부끄러워" "인천아시안게임 선수촌 콘돔, 10만개라니 충격" "인천아시안게임 선수촌 콘돔, 런던올림픽 땐 15만개라고?" "인천아시안게임 선수촌 콘돔, 선수들 못말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