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IS합류 가능성 자국민 사전 추적·체포작전 돌입

최종수정 2014.09.16 08:41 기사입력 2014.09.16 0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미국이 이슬람 수니파 반군인 '이슬람국가'(IS) 합류 가능성이 있는 자국민들에 대한 사전 추적 및 체포작전에 본격 돌입했다.

에릭 홀더 법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법무부 홈페이지를 통해 "백악관·국토안보부·국가대테러센터(NCC)와 연계해 해외의 주요 테러조직 가담을 시도하는 미국인 극단주의자들을 사전에 탐지하기 위한 과정(기구)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홀더 장관은 "각 지역의 커뮤니티 지도자들을 광범위하게 접촉해 협력을 구하고 있다"면서 "위협을 미리 탐지해 미국에서 자생한 테러리스트들을 파괴하고 잠재적 극단주의자들을 체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적·체포작전을 통해 미국인들의 IS 합류 시도를 사전에 막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현재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IS를 위해 활동 중인 미국인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는 100∼300명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