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장' 박병호 "책임감 느껴…온 국민 행복한 金으로 보답"

최종수정 2014.09.15 17:29 기사입력 2014.09.15 17:29

댓글쓰기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주장 박병호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리베라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김현민 기자]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주장 박병호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리베라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프로야구 넥센의 박병호(28)가 오는 19일 개막하는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주장으로 대표팀을 이끈다.

박병호는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리베라 서울에서 열린 야구대표팀 기자회견에서 "고등학교 때 이후 처음으로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었다"며 "유니폼을 받는 순간 감격스러움과 책임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 대표팀 주장을 맡게 됐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최고 선수들이 모인 만큼 온 국민이 행복한 금메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박병호의 주장 선임은 류중일 대표팀 감독(51)이 결정했다. 박병호가 올 시즌 홈런 마흔여덟 개를 치는 등 최고의 활약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14일까지 박병호는 118경기에서 타율 0.318 48홈런 111타점 117득점을 기록 중이다. 류 감독은 "타자 중에서 강민호, 강정호 선수 등을 놓고 고민했다. 박병호 선수가 올해 좋은 활약을 하고 있어 그 기를 다른 선수들에게 주면 좋을 것 같아 지명했다"고 했다.

류 감독의 말에 박병호는 "이 자리에 모인 선수들 모두가 책임감과 자부심을 갖고 있다. 각자가 자신의 위치에서 잘 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현재 몸 상태를 묻는 질문에는 "올스타전 이후 후반기부터 타격감이 좋아지고 있다. 중심타자로서의 활약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긴 하지만 팀에서 해온 그대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김광현(오른쪽)이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리베라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김현민 기자]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김광현(오른쪽)이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리베라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날 류 감독, 박병호와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광현(26·SK)도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위한 포부를 전했다. 그는 "그 동안은 대표팀에 올 때마다 막내인 경우가 많았다"며 "이제는 중간에서 역할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연습기간이 길지 않은 만큼 팀 분위기를 잘 유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에이스로서의 책임감에 대해서는 "이번 대회에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 올 시즌은 몸 상태가 정말 좋다"며 "좋은 선배들과 후배들이 많다. 막을 수 있는 데까지 최대한 막고 다음 투수에게 마운드를 넘겨주는 것이 내 몫"이라고 했다.

아시안게임에서 야구는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일주일간 열린다. 한국은 22일 오후 6시 30분 문학구장에서 태국을 상대로 예선 첫 경기를 한다. 한편 한국은 야구가 아시안게임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1994년 히로시마 대회)된 뒤 세 차례(1998년 방콕·2002년 부산·2010년 광저우) 우승을 차지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