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연휴 중 130만명 국내공항 항공편 이용

최종수정 2014.09.12 16:25 기사입력 2014.09.12 14: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올해 추석연휴 기간 중 김포·김해 등 전국 13개 공항(인천공항 제외)의 이용객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었다.

한국공항공사는 지난 5~11일 추석 연휴간 13개 공항에서 운항한 항공기는 8782편으로 전년 대비 7.9%가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여객은 지난해보다 6.5% 증가한 130만명으로 나타났다.

다만 여객 증가분보다 좌석 공급량이 많아 추석 연휴간 탑승률은 79.9%로 지난해보다 다소(1.0%) 하락했다.

공항별로는 제주공항이 49만명으로 가장 많은 여객이 이용했다. 김포공항(44만명)과 김해공항(21만명)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대체휴일제가 첫 시행됨에 따라 5일 연휴를 이용한 해외여행수요가 늘어났다.
국제여객은 지난해 대비 10.2%가 증가한 24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국제선 항공기 운항은 1754편으로 12.1%가 증가했다.

가장 여객이 많았던 날은 9월10일로 전국적으로 1272편의 항공기가 운항했다. 이를 통해 20만명의 여객이 운송됐으며 이날 하루 탑승률은 86.8%로 나타났다.

공사 관계자는 "연휴간 전국 13개 공항에는 '특별교통대책반'이 운영됐으며 운항지원시설 및 편의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통해 쾌적하고 안전한 항공여행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