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년 8개월만에 저축銀 여신잔액 반등…다시 살아나나

최종수정 2018.09.06 13:33 기사입력 2014.09.12 11:00

댓글쓰기

▲저축은행 여신잔액 현황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7월 들어 저축은행 여신 잔액이 3년 8개월 만에 반등하면서 업계에서는 저축은행 부활에 기대감을 나타나고 있다. 이처럼 저축은행 여신이 상승반전한 까닭은 대형 대부업체들이 부실 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영업 활로를 텄고 총부채상환비율(DTI)·주택담보대출비율(LTV) 규제 완화가 8월부터 적용되면서 7월에는 관련 대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그러나 저축은행 수신은 여전히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어 저축은행 업계가 살아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87개 저축은행 7월 말 여신잔액은 27조7550억원으로 2010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증가했다. 저축은행 여신은 2010년 11월 64조7530억원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계속해서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 6월에는 27조5700억원까지 떨어졌다.

저축은행 여신이 반등한 원인으로는 대형 대부업체들이 예금보험공사가 갖고 있던 부실 저축은행들을 사들이면서 활발한 영업을 벌였기 때문이다.

웰컴크레디라인대부는 예신·해솔저축은행을 인수해 지난 5월 8일 웰컴저축은행을 출범시켰고 브랜드명 러시앤캐시로 잘 알려져 있는 아프로파이낸셜그룹은 지난 7월 7일 OK저축은행의 문을 열었다. 웰컴저축은행은 몇 가지 서류만 확인되면 즉시 대출금액이 통장으로 입금되는 상품으로 '날쌘대출'을 출시해 이목을 끌었다. 두 저축은행은 기존 저축은행 업계에서 주춤했던 텔레비전 광고도 진행하면서 영업 보폭을 넓히고 있다.

저축은행이 포함된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도 증가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7월 중 저축은행·신용협동조합·상호금융·새마을금고 등의 주택담보대출은 전년동월대비 2조7000억원(10.9%) 증가한 218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주택담보대출은 1조1000억원 늘어났고 기타 개인신용대출 등은 1조6000억원 증가했다. 저축은행은 가계대출에서 6월 중 2000억원으로 떨어졌던 가계대출이 7월 들어서는 2000억원 늘어 여신잔액은 9조원을 기록했다. DTI와 LTV 규제 완화 정책은 지난 7월 24일에 발표됐고 8월부터 정책이 시행됐기 때문에 7월 중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 했다.
반면, 저축은행 수신잔액은 여전히 하락세를 면치 못 했다. 7월 말 저축은행 수신잔액은 30조5500억원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부실 저축은행들이 정리되면서 저축은행업계 전반적으로 여신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수신도 조금씩 줄던 것에서 정체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아직까지는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저축은행 업계가 회복됐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중은행 관계자들은 최근 연 1%대로 떨어진 정기예·적금 금리가 떨어진 반면 8월 이후 저축은행들은 연 3%대 상품으로 시중자금 끌어 모으기에 승부수를 걸고 있어 수신액도 8월 통계에서는 반전을 예상할 수 있다는데 공감하고 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