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틸리케 감독 "한국 축구, 성공 가능성 없다면 맡지 않았다"

최종수정 2014.09.08 18:31 기사입력 2014.09.08 18:31

댓글쓰기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고양=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한국이 축구 강국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없다면 감독을 맡지 않았을 것이다."

축구대표팀 새 사령탑에 오른 울리 슈틸리케(60·독일) 감독이 한국과의 동행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슈틸리케 감독은 8일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취임기자회견을 열고 한국행을 택한 배경과 향후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독일 대표팀 분석관으로 일하면서 한국 축구 팬들의 열정과 선수들의 뛰어난 능력을 봤다. 국민의 성원 속에 더 나은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감독직을 수락한 이유를 말했다.

그는 또 "외국인 감독에 대한 편견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물론 돈이나 명예를 위해 오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곳에 온 이상 열심히 일하고 그동안 쌓은 경험을 토대로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오후 방한한 슈틸리케 감독은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우루과이와의 친선경기를 참관하며 첫 업무를 시작한다.
다음은 슈틸리케 감독과의 일문일답

-어떤 철학을 가지고 대표팀을 이끌 계획인가.
"모든 감독들은 한 경기에 패하고 혹독한 대가를 치를 수 있다. 한국 대표팀의 전 감독들도 최선을 다했다고 본다. 브라질 월드컵 당시 알제리와의 경기에서 패한 뒤 이를 극복할 경험이 없었다고 본다. 위기를 어떻게 넘길 수 있는지 잘 생각한다면 도움이 될 것이다."

-구상하고 있는 전술은 무엇인가.
"월드컵이나 챔피언스리그 등 큰 대회를 많이 뛰면서 결국 승리가 중요하는 것을 느꼈다. 어떤 나라에는 티키타카가 중요하지만 공중 볼이 필요한 경기도 있다. 결국은 상황에 맞는 지능적인 경기 운영이 중요하다."

-감독으로서 큰 성공 경험이 없다는 우려가 있는데.
"좋은 팀들과 함께한다면 성공하기 쉽다. 훌륭한 감독이라도 1군에 있다가 강등될 수 있다. 선수 구성을 어떻게 하는지가 중요하다. 코트디부아르와 함께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 출전했고, 필립 람 등 독일 유소년 선수들을 데리고 유럽선수권에서 준우승까지 달성했다. 재능 있는 선수들을 어떻게 이끌고, 따라오지 못하는 선수들을 어떻게 지도하는지가 중요하다."

-독일의 유소년 지도 방식을 한국 축구에 어떻게 접목할 생각인가.
"한국의 전통과 문화, 정신적인 측면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 독일 축구가 반드시 정답은 아니다. 공통점과 함께 한국과 독일의 장점을 찾아보겠다."

-한국 선수들에 대해 어느 정도 파악했나.
"손흥민은 함부르크 입단 당시부터 소식을 접했다. 나머지 선수들은 조금씩 관찰할 계획이다. 일찍 귀국한 이유도 오늘 친선경기를 지켜보기 위해서다."

-한국행을 결정하면서 고민은 없었나.
"과거에는 에이전트가 어떤 나라나 클럽을 추천하면 고민했지만 이번에는 대한축구협회 제안을 받고 조금도 고민하지 않았다. 계약까지 일주일이 걸렸다. 이런 경우는 없었다. 카타르에서 일할 당시 집 근처에 거주하는 선수들이 있었는데 그 중에 남태희가 있었다. 운동장 밖에서도 규율이 잘 잡힌 모습을 보면서 한국에 대해 좋은 인상을 받았다."

-아시안컵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예선이 다가오는데 어떤 목표를 가지고 있나.
"우선 K리그와 유소년 선수들을 빨리 파악하는데 주력하겠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은 파악하기 어렵지 않다. 국내 선수들을 좀 더 시간을 가지고 지켜보겠다."

-2002년 월드컵 이후 한국 축구가 어떤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하나.
"브라질 월드컵을 보면서 젊은 선수들이 어려운 상황에서 극복하는 방법을 잘 모르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특히 알제리전 패배 이후 마지막 경기를 반드시 이겨야 하는데 어린 선수들이 부담감을 감당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 내가 선수 시절 기억을 떠올려보면 22~23살에는 잘하는 축구에 중점을 뒀다. 27~28살에는 더 나은 축구를 하기 위해 노력했다. 결론적으로 어릴 때는 축구를 무의식적으로 했고, 시간이 흐르면서 생각을 많이 했다. 독일 대표팀도 2006 월드컵에서는 선수들의 경험이 부족했지만 8년 동안 축적된 경험으로 좋은 결과를 냈다."

-코칭스태프 구성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합의를 했나.
"아직 축구협회와 논의가 필요하다. 일단 카를로스 아르모아라는 아르헨티나 출신 수석코치가 함께한다. 6년 동안 나를 도와준 사람이다. 보통 감독들은 코칭스태프 4~5명을 데려오지만 이번에는 2~3명 정도 한국 코치를 요청했다. 선수들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서다. 그들은 한국 선수들을 잘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김현민 사진기자 kimhyun8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