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종록 미래부 차관, APT 참석차 출국…아·태 ICT 외교 총력

최종수정 2014.09.09 12:00 기사입력 2014.09.09 12:00

댓글쓰기

미래부. 아시아 태평양 전기통신협의체(APT)에서 아·태 지역ICT 외교 총력

윤종록 미래부2차관

윤종록 미래부2차관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은 브루나이(Brunei)에서 개최되는 아ㆍ태전기통신협의체(APT) 장관회의에 참석을 위해 9일 출국했다.

APT(Asia Pacific Telecommunity)는 아ㆍ태지역내의 전기통신 발전을 위한 기술협력 필요성에 따라 UN 아ㆍ태 경제사회이사회의 결의로 1979년 창설된 지역 전기통신기구다. 우리나라ㆍ를 포함한 중국ㆍ일본ㆍ호주 등 아시아 태평양지역의 38개국이 회원국으로 활동 중이다.

5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장관회의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한 스마트 디지털 경제 구축을 주제로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진행될 예정으로 중국ㆍ일본 등 28개국 ICT 소관 장ㆍ차관을 포함한 각 국의 고위급 정부대표단이 참석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회의는 오는 10월 부산에서 개최될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 전에 열리는 유일한 장관급 ICT 국제회의이기도 하다.
윤종록 차관은 이번 회의 참석을 통해 아ㆍ태지역의 공동의 번영을 위한 ICT 발전방향을 제시하고, 참석 장ㆍ차관 등을 대상으로 전권회의 한국 개최 홍보와 한국의 표준화 총국장 및 이사회 진출을 위한 지지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윤 차관은 회의 첫째날 'ICT와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스마트 정책'을 주제로 한 정책발언을 통해 창조경제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미래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이번 APT 장관회의를 통해 ICT 선도국가로서 아ㆍ태지역의 ICT 발전을 위한 방향 설정에 기여함과 동시에 회의기간 중 선거, 홍보 등 짜임새 있는 활동을 통해 ICT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하는 기회로 활용할 것임을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