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절음식 먹고 급체했을 땐?"…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 참고해야

최종수정 2014.09.07 19:00 기사입력 2014.09.07 1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여러 병·의원 및 약국이 쉬는 추석 연휴 동안 기름진 음식을 먹고 급체 했거나, 가족들과 놀이 중 부상을 입은 경우가 발생하면 어떻게 해야 할까?

서울시는 이처럼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경우를 대비해 연휴기간(6일~10일) 동안 응급·당직의료기관 2116곳, 휴일지킴이 약국 3751개소가 운영된다고 밝혔다.

응급의료기관은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서울대병원 등 지역응급센터 30개소, 노원구 원자력 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24개소, 영등포 충무병원 등 응급의료기관 외 종합병원 11개소 등 모두 65곳이 24시간 동안 문을 연다. 이밖에도 병·의원 1999개소와 야간·휴일 지정진료기관 52개소가 돌아가며 비상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65개 응급의료기관은 평상시처럼 24시간 운영되지만, 이외의 당직의료기관이나 약국은 돌아가며 문을 열기 때문에 가기 전에 별도의 운영 시간과 날짜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서울건강콜센터 및 시 홈페이지, 자치구 홈페이지, 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http://www.e-gen.or.kr)에서 의료기관의 지역별·날짜별 운영여부를 안내 받을 수 있다. 특히 서울건강콜센터로 연락하면 24시간 동안 전문의의 의료상담과 외국어 상담 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혹시나 인근에 휴일지킴이약국이 없을 경우, '안전상비의약품' 스티커가 부착된 편의점에 가면 소화제, 해열진통제 등 간단한 의약품을 구매할 수 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