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환 "새만금을 중국 진출의 전초기지로 활용할 것"

최종수정 2014.09.05 10:32 기사입력 2014.09.05 1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중국 진출 지원 시스템을 통폐합·확대하고, 새만금을 중국 진출의 전초기지로 활용할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국 내수시장 진출 지원방안'에 대해 말했다. 최 부총리는 "중국 내수시장은 양적으로 급팽창하고 있는 가운데 소비패턴이 고급화·다양화되는 등 주변국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지만 우리는 중국 로컬기업이나 경쟁국 기업들과의 경쟁 격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정부는 기존에 산재돼 있는 대중국 진출 지원방안을 지원성과가 높은 것들 중심으로 체계화하고 발전시키는 동시에 중국 진출 기업들이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해소해 우리 기업들이 중국시장에서 당당히 경쟁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유통·물류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고, 진출시 필요한 정보를 통합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또 농수산식품과 문화·의료 등 유망 서비스업 진출 확대를 위해 전략상품 발굴·지원, 수출전진기지 설치, 한·중 펀드 조성을 통한 금융지원 강화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장기적으로는 부처나 기관별로 산재된 중국 진출 지원 시스템을 재정비해 성과에 따라 통폐합과 지원확대를 병행할 것"이라면서 "새만금 한·중 경협단지'를 우리 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의 전초기지로 활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중국 내수시장 진출 지원방안과 함께 동북아 경제협력기구 설립과 경제협력 강화방안, 세계무역기구(WTO) 환경상품 협정 협상 추진계획, 한·터기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협정 협상결과 및 추진계획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최 부총리는 "한·중·러·몽골이 참가하는 광역두만강 개발계획이 2016년 경협 중심의 국제기구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