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방이전 공공연구기관 직원들 상당수 수도권서 출퇴근

최종수정 2014.08.31 13:30 기사입력 2014.08.31 13: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지방균형발전 정책에 따라 공공기관 지방이전이 진행되고 있지만, 정작 직원들의 주거환경이 고려되지 않아 행정 비효율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장인 정우택 새누리당 의원이 31일 경제인문사회연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하 23개 연구기관 중 지방 이전을 완료한 3개 연구기관 직원 중 상당수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출퇴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7월1일 충북 진천으로 이주한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경우 직원들이 거주할 아파트가 건설 중이어서 전체 176명의 직원 중 160명이 수도권에서 출퇴근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들이 탑승하는 사당, 양재, 과천, 분당에서 연구소까지 소요되는 시간만 약 1시간 20분으로 직원들은 매일 3시간에 달하는 시간을 도로 위에서 낭비하고 있는 셈이다. 또 4대의 통근버스를 운영하기 위한 예산 역시 매년 2억8000여만원이 소요되고 있다.

정 의원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계획대로 추진되어야 할 사업"이라면서도 "근무여건 마련 등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이전해야 행정비효율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