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석 세월호 선장, 증인으로 나온 공판서 변명 일관

최종수정 2014.08.30 02:35 기사입력 2014.08.29 20: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성희 기자] 이준석 세월호 선장(69)이 29일 법정에서 사고 당시 공황상태에 빠져 적절한 판단을 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날 광주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임정엽) 심리로 열린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 등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 선장은 사고 당시 조치와 관련해 신문이 이어지자 “정신적으로 문제가 좀 있었던 것 같다. 판단할 능력이 안 됐다”고 말했다.
이 선장은 청해진해운 임직원들과는 별건으로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돼 선원들과 함께 재판을 받고 있다. 이날 공판에는 검찰과 변호인 양측의 증인신청이 받아들여져 출석하게 됐다.

그는 세월호 출항 전 안전점검 보고표가 허술하게 작성된 경위를 묻는 검찰의 말에 “관행적으로 했던 것”이라고 답했다. 당시 보고표는 승객수와 화물적재량이 공란인 채로 3등 항해사가 선장의 이름으로 서명해 운항관리실에 제출됐다.

이 선장은 평형수를 규정보다 안 채우고, 화물을 과적해 운항한 경우도 상당수였다고 인정하면서도 “1등 항해사가 담당해 자세한 내용은 모른다”고 말했다.
사고 지점이 위험 해역인데도 조타실을 떠나 침실로 간 이유에 대해서는 “항해사가 무난히 잘할 것으로 믿었다”고 답했다.

이 선장은 부실 고박 등 선장의 책임과 관련된 민감한 질문에는 말을 더듬거나 동문서답하는 모습도 보였다.


양성희 기자 sungh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