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우크라이나 위기에 하락‥다우 0.25%↓

최종수정 2014.08.29 05:13 기사입력 2014.08.29 05: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뉴욕증시는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하락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42.44포인트( 0.25%) 내린 에 1만7079.57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11.93포인트(0.26%) 떨어진 4557.69를 기록했다. S&P500지수는 3.38포인트(0.17%) 하락한 1996.74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의 2000선 돌파 등 상승세를 탔던 뉴욕증시는 이날 지정학적 리스크가 커지면서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나온 국내성장률 성장치나 7월 미결주택매매 건수 등은 예상보다 좋게 나왔으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개입으로 촉발된 위기감이 커지면서 증시의 발목을 잡았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측은 1000명 이상의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작전을 수행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고 이를 뒷받침하는 관련 영상도 공개됐다.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군의 침공으로 도네츠크 지역의 상황이 급격히 악화되고 있다면서 러시아의 침공 문제를 논의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과 유럽연합(EU)의 대응책 마련을 요구했다.

하지만 월 가의 애널리스트들은 지정학적 위기감보다는 안정된 미국 경제지표에 더 비중을 두는 분위기다. USAA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봅 랜드리 총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이런 류의 지정학적 위기는 일시적인 경향이 있다. 일단 시장은 하락하지만 빠른 시일내 회복된다”면서 “오늘의 양호한 경제지표들이 이날 오전 증시의 손실을 충분히 보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개별종목중에서 아베크롬비 앤 피치의 주가는 4.84% 떨어졌다.

저가 소매업체 달러 제너럴은 실적 발표후 주가가 0.78% 올랐다.

오는 9일 아이폰 6와 아이워치등 신제품 공개가 예상되는 애플의 주가는 0.12%올랐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수정치가 연율 4.2%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 발표된 예비치 4.0%와 월가 예상치 3.9%를 모두 웃돈 수치다.

전미부동산협회(NAR)는 미국의 7월 미결주택매매가 전달보다 3.3%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문가 예상치인 0.5% 상승을 웃도는 수준이다.

전달 미결주택매매 변동률은 1.1% 하락에서 1.3% 하락으로 하향 수정됐다.

7월 미국의 미결주택매매는 전년 동기보다는 2.7% 하락했다. 이는 시장 전문가 예상치인 3.5% 하락을 웃돈 수치다.

게나디 골드버그 TD증권 미국 담당 투자전략가는 "주택시장이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면서 "임금 상승률이 높아지면 주택 구매도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지난 23일 기준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29만8000건으로 전주보다 1000건 줄어든 것으로 나왔다. 이번 청구건수는 시장 예상치인 30만건을 밑도는 것이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