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HO "9개월뒤 에볼라 감염자 2만명 넘을수도"

최종수정 2014.08.29 07:04 기사입력 2014.08.29 04:55

댓글쓰기

5억달러 투입되는 '에볼라 대응 로드맵' 발표…정부·유엔 등 참여 호소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에볼라 감염자 수가 9개월 뒤 2만명이 넘을 수 있다고 밝혔다. 에볼라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약 5억달러 상당이 투입되는 국제적 프로젝트가 필요하다며 각국 정부와 유엔 등의 도움을 요청했다.
브루스 아일워드 WHO 사무부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에볼라 대응 로드맵'을 발표하며 "에볼라 로드맵의 기본 목적은 현재 확산하는 에볼라를 앞으로 6~9개월 이내에 차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일워드 부총장은 "에볼라 바이러스를 차단하려면 국제적 공조를 강화하는 등 지금까지의 방식이 아닌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며 "로드맵 수립에 국경 없는 의사회, 유엔기구, 에볼라 감염국가, 재정지원국가 등도 참여했다"고 전했다.

WHO는 로드맵에서 서아프리카 에볼라 확산을 신속하게 차단하려면 치료 시설을 강화하고 경험 있는 요원들을 투입하며 취약한 공중보건 인프라를 확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 지역에서 실제 에볼라에 감염된 사람의 수는 현재 보고된 것보다 2~4배가 많을 것으로 추정했다.
아울러 격리 수용시설과 보건 전문가가 감독하는 에볼라 희생자 장례식 등은 필수적이고 에볼라 치료시설과 보건 전문 인력 확충 등 에볼라 대응 능력 확대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에어프랑스, 영국항공, 아랍에미리트항공 등이 서아프리카 운항을 중단해 인력이나 보급물자 수송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2주일 이후 문제가 해결될 것 같다면서 9월 말에는 유엔 주도로 이 지역 항공교통 접근 개선 방안을 포함한 종합적인 계획이 발표될 것으로 전망했다.

WHO는 이 로드맵을 수행하려면 4억9000만달러(약 4974억원)가 소요될 것이라며 각국 정부와 유엔, 인권기구, 비정부기구 등의 동참 노력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아일워드 부총장은 "재정 조달이 로드맵 실천에 장애가 될 수도 있다"면서도 "세계식량기구(WFP) 등 개별 유엔기구들이 지금까지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물류와 교통 등 로드맵의 일정 부분을 지원해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