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에볼라 공포 확산…사라진 발병국 男 행방은?

최종수정 2014.08.22 11:45 기사입력 2014.08.22 11:45

댓글쓰기

에볼라 바이러스 발병지 라이베리아에서 입국한 남성 실종

에볼라 바이러스 발병지 라이베리아에서 입국한 남성 실종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부산, 에볼라 공포 확산…사라진 발병국 男 행방은?

에볼라 바이러스 발병국 중 하나인 라이베리아 국적의 남성이 국내 입국 후 행방이 묘연해졌다.

지난 20일 경찰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라이베리아인 선박기술자 A씨는 6일 라이베리아를 출발해 케냐와 중국 상하이 국제공항을 거쳐 지난 13일 대구국제공항에 입국했다.

이 남성은 에볼라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라이베리아 출신으로 입국 당시 에볼라 바이러스 의심증세가 없어 대구출입국관리사무소로부터 90일간의 국내 체류 허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부산의 중고선박 중개업체 K사의 초청으로 입국했지만 다음날인 지난 14일 선박회사에도 통보하지 않고 자취를 감췄다.
이에 경찰은 이 남성이 불법체류를 위해 부산에서 종적을 감춘 것으로 보고 추적 중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가 인재근 국회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1일 오전 4시 기준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국가에서 머물다 입국한 사람은 모두 322명이며 이중 38명은 잠복기가 끝나 보건당국이 추적조사를 마쳤고, 284명은 현재 건강상태를 관찰 중이다.

인재근 의원은 "주소지가 분명한 내국인과 달리 외국인은 신속하고 정확한 추적관리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