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우중 "대우해체비용 210억佛, 우리 경제가 고스란히 부담"

최종수정 2014.08.22 08:28 기사입력 2014.08.22 00:07

댓글쓰기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김우중(78) 전 대우그룹 회장(사진)은 "정부가 대우자동차를 잘못 처리해서 한국경제가 손해본 금액만 210억 달러(약 30조 원)가 넘는다"며 "대우 해체에 따르는 비용은 한국경제가 고스란히 부담했다"고 주장했다. 세계경영을 내걸고 벌인 지나친 확장 투자로 주력 계열사였던 대우자동차 등의 부실이 감당할 수 없이 커지면서 대우그룹의 몰락을 가져왔다는 당시 경제관료들의 견해를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김 전 회장은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경제학교 교수가 집필한 대화록 '김우중과의 대호-아직도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우그룹 기획 해체론'을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대우 해체에 따르는 비용은 한국경제가 고스란히 부담했고 투자 성과는 GM이 다 가져갔다"며 "대우 해체는 실패한 정책이고 GM의 성공은 숨기고 싶은 진실"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당시 상황에 대해 "정부에서 갑자기 수출이 나쁜 것처럼 얘기하면서 수출금융이 막혀 벌어진 일들을 대우가 잘못한 걸로 몰아붙인 것은 도대체 말이 안된다"며 "의도가 있었다고밖에는 생각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특히 외환위기 직후 대우의 유동성 위기에 대한 정부의 진단이 '본말이 전도됐다'고 주장했다. 수출금융이 막혀서 16조원이 갑자기 필요해진 데다, 금융권이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을 맞추기 위한 구조조정을 하면서 3조원의 대출을 회수해 갔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특히 김 전 회장은 당시 경제관료들을 실명으로 거론하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대중(DJ) 당시 대통령이 정치적 이유로 대우그룹과 삼성그룹 간의 자동차 빅딜을 적극적으로 지지했지만,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당시 금융감독위원장)를 비롯한 경제관료들이 빅딜이 깨질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었다는 게 김 전 회장의 입장이다.

당시 대우그룹 해체를 주도한 이 전 부총리는 2012년 출간한 회고록 ‘위기를 쏘다’에서 “대우가 해체된 것은 시장에서 신뢰를 잃은 데다 구조조정에 소극적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회장은 당시 정부가 대우그룹을 청산가치로 실사해 30조원이나 자산가치를 낮춰서 ‘부실기업’으로 낙인찍고 경영권 박탈과 워크아웃을 합리화했다고 비판했다.

이밖에 김 전 회장은 김일성과 김정일 부자를 20번이상 만난 남북관계 비화도 공개했다. 김 전 회장이 ▲노태우 대통령 때부터 ‘대북특사’로 일하면서 남북기본합의서(1991년)를 만들어내고 노태우 대통령과 김일성 주석 간 정상회담을 거의 성사시켜 놓았던 것이나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중재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는 ‘김영삼-김일성 정상회담 합의(1994년)’에 김 회장이 막후에서 핵심적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신흥시장 개척에 앞서 나간 김 회장이 ‘세계에서 마지막 남은 시장’을 열기 위해 북한에 드나들었다고 알려져 있었다. 이와 관련 김 전 회장은 "적어도 독립운동, 일제시대도 거치면서 그렇게 고생해가며 나라를 일궜는데, 남북을 위해서 되면 좋고, 안 되면 최선을 다했다는 흔적이라도 역사에 남겨야 하지 않겠느냐’ 하면서 남북화해를 권유했다"면서 "김 주석은 (남북관계를) 어떻게든 잘하려고 했어요"고 전했다.

15년 전 대우그룹 해체에 대한 김 전 회장의 비공개 증언을 담은 대화록은 26일 출간될 예정이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