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라크 반군 IS, 미국 기자 참수…희생자 母 "아들 자랑스럽다"

최종수정 2014.08.21 12:01 기사입력 2014.08.21 12:01

댓글쓰기

미국기자 참수(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미국기자 참수(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IS, '미국 기자 참수' 영상 공개…희생자 母 "아들 자랑스럽다"

이라크 반군 '이슬람 제국(IS)'이 미국인 프리랜서 기자 제임스 폴리(40)를 참수하는 영상을 공개해 충격을 주고 있다.

IS는 20일 SNS에 '미국에 보내는 메세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억류하고 있던 폴리를 참수하는 4분 가량의 동영상으로 구성돼 있다.

영상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의 IS 공습을 승인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이후 폴리는 "미국의 이라크 공습을 중단시켜 달라"는 메시지를 읽었고, 복면을 쓴 남성은 미국인 기자 스티븐 소트로프를 언급하며 미국 정부의 다음 태도에 그의 처형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며 추가 부복을 예고했다.
이에 이날 오바마 대통령은 "(IS의 미국인 기자 참수는) 그들(IS)을 물리치기 위한 미국의 폭격 활동을 방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맞섰다. 오바마는 "미국은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라며 공습중단은 없을 것임을 분명히 전했다.

한편 폴리의 어머니는 아들의 죽음을 애통하면서도 의연한 자세를 보였다. 폴리의 어머니 다이앤 폴리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확산된 20일 아들의 페이스북에 "아들이 자랑스럽다"며 애도의 글을 남겼다.

다이앤은 "아들은 평생 시리아 국민들의 고통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투쟁해왔다"면서 "그가 더없이 자랑스럽다"라고 무참히 죽은 아들을 추억했다.

이어 "납치범들에게 남은 인질들의 생명을 구해줄 것은 간곡히 호소한다"면서 "아들처럼 다른 인질들도 무고한 사람들이다. 이들은 미국 정부를 움직일 힘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희생된 제임스 라이트 폴리는 미국 글로벌포스트 등에 시리아의 현지 상황을 전한 프리랜서 기자로 2년 전 실종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