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딱!' 박병호 웃고, '딱!' 헤켄 울고

최종수정 2014.08.20 00:52 기사입력 2014.08.20 00:52

댓글쓰기

박병호[사진=김현민 기자]

박병호[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프로야구 넥센의 박병호(28)가 생애 처음으로 40홈런 고지를 정복했다.

1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LG와 홈경기에서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 1회 투런포를 터뜨렸다. 2사 3루에서 상대 선발투수 류제국의 시속 143㎞ 직구를 밀어 쳐 오른 담장을 넘겼다. 시즌 마흔 번째 홈런. 역대 프로야구에서 열세 번밖에 나오지 않은 진기록이다. 앞서 고지를 밟은 타자는 열 명. 1992년 장종훈(41개), 1998년 타이론 우즈(42개), 1999년 댄 로마이어(45개), 1999년 찰스 스미스(40개), 1999년 트레이스 샌더스(40개), 1999·2002·2003년 이승엽(54·47·56개), 2000년 박경완(40개), 2002년 호세 페르난데스(45개), 2002·2003년 심정수(46·53개), 2010년 이대호(44개) 등이다.

4년 만에 40홈런 시대를 연 박병호는 이제 11년만의 50홈런 문을 두들긴다. 이승엽과 심정수 두 타자만 이룬 대기록이다. 현 타격 추세로 보면 충분히 가능하다. 박병호는 102경기 만에 40홈런을 쳤다. 경기당 평균 0.39개. 흐름을 그대로 이어갈 경우 128경기를 마쳤을 때 50개를 치게 된다. 그가 홈런타자로 자리매김한 건 2012년부터다. 그해 31개, 이듬해 37개로 2년 연속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만수(1983~1985년), 장종훈(1990~1992년), 이승엽(2001~2003년)에 이은 역대 네 번째 홈런왕 3연패도 유력하다.

앤디 밴 헤켄[사진=김현민 기자]

앤디 밴 헤켄[사진=김현민 기자]


박병호의 홈런에도 넥센은 5-7로 졌다. 에이스 앤디 밴 헤켄이 5.2이닝 10피안타 6실점으로 부진했다. 패전까지 떠안아 이날 전까지 이어온 연속 승리를 14경기로 마감했다. LG는 5회 박경수의 적시 2루타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6회에는 오지환의 배트가 불을 뿜었다. 이진영과 손주인의 안타로 맞은 2사 1, 2루에서 경기를 뒤집는 중전 적시타를 터뜨렸다.

울산에서는 한화가 갈 길 바쁜 롯데의 발목을 잡았다. 송광민의 5안타 2타점 4득점 맹활약에 힘입어 10-7로 이겼다. 초반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연속 안타와 상대 내야진의 실책 등으로 3회까지 7점을 뽑았다. 선발투수 라이언 타투스코가 4회 제구 난조를 보이며 흔들렸지만 펠릭스 피에가 3안타를 때리는 등 타선이 17안타로 폭발, 비교적 수월하게 승리를 챙겼다. 일격을 당한 롯데는 4연패에 빠졌다. 41승1무54패를 기록, 74일 만에 6위로 추락했다.
정수빈[사진=아시아경제 DB]

정수빈[사진=아시아경제 DB]


인천에서는 두산이 SK를 꺾고 3연승을 달렸다. 상대보다 3개가 적은 안타 13개를 쳤지만 특유 응집력으로 12-6 승리를 거뒀다. 특히 정수빈은 6회 생애 첫 그랜드슬램을 쏘아 올리는 등 7타점을 쓸어 담았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