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위아, 기초 부품소재가공 계열사 2곳 합병(상보)

최종수정 2014.08.20 08:18 기사입력 2014.08.19 18:35

댓글쓰기

현대메티아ㆍ현대위스코 합병추진 이사회 결의
엔진ㆍ변속기 제작기술 다변화 따라 일원화체제 구축해 경쟁력 제고 목표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자동차부품 계열사 현대위아가 현대메티아와 현대위스코를 합병한다.

19일 현대위아 는 이사회를 열고 현대메티아, 현대위스코와 합병을 추진키로 결의했다고 전했다. 회사는 "엔진·변속기 등 차량핵심부품의 품질을 좌우하는 금속소재와 기초가공분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주 납품처인 계열 완성차업체 현대기아차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는 덧붙였다.

그간 현대위아는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 완제품 생산에서, 현대메티아와 현대위스코는 파워트레인의 기초부품소재와 가공 프로세스에서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각 사의 주제품은 위아가 차량부품과 공작기계, 메티아가 주조부품, 위스코는 단조부품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이번 합병으로 소재(주조 및 단조)-가공-조립단계를 아우르는 일관 생산 체제를 구축해 금속 기술력을 확보하고 생산성 및 품질, 원가경쟁력을 향상시키고 나아가 차량부품사업부문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이 완성차 생산과 관련된 부품·소재 계열사를 이처럼 정리하는 건 최근 글로벌 시장의 흐름과 관련이 깊다. 특히 연비가 높은 엔진이나 고단변속기, 듀얼클러치트랜스미션(DCT) 등 과거와는 다른 개념의 파워트레인 부품이 등장하면서 이를 구성하는 세부단위 부품은 훨씬 정교한 가공 및 품질 수준이 요구되고 있다.
부품이나 소재를 만드는 일이 보다 정교해지고 복잡해진 만큼 주조나 단조, 가공 등 기초적인 분야를 하나의 조직으로 통합운영하는 게 글로벌 추세라는 게 현대차그룹 측 설명이다. 아울러 이번 합병으로 소재가공 사업을 직접 영위하면서 현대위아의 다른 사업분야인 공작기계사업 경쟁력도 끌어올리려는 복안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그간 3사가 개별적으로 거래해 해외 납품처에 대한 부품판매를 더욱 확대해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자동차 부품전문기업으로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합병은 향후 주주총회 승인 등을 거쳐 오는 11월 1일을 기일로 추진되며 합병이 최종 승인되면 현대위아 자산은 5조5196억원(이하 올해 반기 기준)으로, 매출액은 4조13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