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량진 노들나루공원서 나눔 장터 열려

최종수정 2014.08.19 15:29 기사입력 2014.08.19 15:29

댓글쓰기

23일 노량진 노들나루공원서 '2014 동재기 나눔장터' 개장, 도서·신발·액세서리 구입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23일 노량진 노들나루공원에서 올들어 두 번째 나눔장터를 개장하기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구는 지난 2012년부터 동재기 나눔장터를 운영해 자원순환형 사회를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판매수익 일부의 자발적인 기부 및 재능나눔 등을 통한 나눔 실천의 장을 제공해 왔다.

나눔장터에서는 구민들이 판매하는 옷가지를 비롯 도서 장난감 유아용품 신발 액세서리 등을 싸게 구입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지난 16일 200자리에 대한 장터의 중고물품 판매자를 마감했다.

자신에게 필요한 재활용품을 저렴하게 장만하기 위해 1500명이 넘는 주민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눔장터

나눔장터


재활용품 판매장터 운영외에도 조각천 활용 지갑 만들기 등 각종 재활용 체험이 가능해 주말을 맞아 장터를 찾은 아이들에게 자연스럽게 환경을 생각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어린이들을 위한 간이 물놀이풀장을 운영해 장터를 찾은 어린이들에게 색다른 즐길거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밖에 마술공연 및 음악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또 재활용품 구매자들에게 폐현수막을 활용해 만든 장바구니를 증정하며(선착순 300개), 동재기 나눔장터 참여를 기념할 수 있는 포토존을 설치해 선착순 100명에게 즉석 카메라로 사진도 촬영해 준다.

이외도 음식물폐기물 발생원인과 현황, 문제점과 감량배출 방법과 효과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홍보 사진전을 통해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홍보에도 적극 앞장 설 예정이다.

구는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현장에 모금함도 설치, 판매 참가자들이 자율적으로 수익금 일부를 기부해 재활용도 하고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구는 지난해도 4월부터 10월까지 노량진 배수지공원에서 진행된 ‘동재기나눔장터’ 운영 결과 자율모금함에 250만원 기부금을 모았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