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해커, 美 환자 정보 훔쳐…사이버전 날로 격화

최종수정 2014.08.19 09:12 기사입력 2014.08.19 08:02

댓글쓰기

美 IT 전문업체 매셔블 “450만명 환자 개인정보 해킹 당해…지능형 타깃 지속 공격 방식”

[아시아경제 양성희 기자] 미국과 중국 간 사이버전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해커들이 미국의 한 병원에서 수백만명의 환자 정보를 해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업체 매셔블은 18일(현지시간) 중국 해커집단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미국의 한 병원 네트워크에 접근해 450만명 환자의 이름, 주소, 생년월일, 전화번호, 사회보장번호 등 개인정보를 훔쳤다고 전했다.

미국의 보안업체 맨디언트와 파이어아이도 이 공격이 중국에서 비롯됐다고 보고 있다.

미국 전역 206개 병원의 네트워크를 관리하는 업체는 “공격자가 ‘지능형 타깃 지속 공격’ 방식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 공격방식은 통신망을 타고 들어가 내부 시스템으로 침투한 뒤 한동안 이를 숨겨놓으면서 네트워크 관리자의 감시를 피했다가 일정한 시간이 지나 주요 정보를 유출하거나 시스템을 무력화하는 방식이다.
앞서 미국과 중국 양국은 사이버 범죄와 해킹 문제로 수차례 갈등을 겪어왔다. 미국 사법당국은 사이버 범죄 혐의로 중국군 관계자 5명을 기소하기도 했다. 치열한 사이버전에 대비해 미국 육군사관학교는 전문 연구소를 설립했고 중국 인민해방군도 최근 정보전쟁에 대비한 전략연구소를 세운 바 있다.


양성희 기자 sungh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