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이시크릿호텔' 1화부터 천장서 시체 떨어져…"스릴러야?"

최종수정 2014.08.19 06:59 기사입력 2014.08.19 06: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마이시크릿호텔' 1부터 천장서 시체 떨어져…"스릴러야?"

'마이 시크릿 호텔'이 남궁민과 유인나의 달달한 사랑 이야기로 막을 올렸다.

18일 방송된 tvN 마이 시크릿 호텔에서 이혼한 부부인 남상효(유인나)와 구해영(진이한)이 호텔 매니저와 새신랑으로 만나면서 본격적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남상효의 전 남편 구해영이 수아(하연주)와 결혼을 하기 위해 남상효가 일하는 더 시크릿 호텔을 찾았다.

전 남편의 결혼이 마음에 걸렸던 남상효는 구해영에게 결혼식장을 옮겨 달라고 요구했다.
남상효는 속상한 마음에 호텔에서 술을 마시기 시작했고 술김에 호감을 느끼고 있던 조성겸(남궁민) 이사에게 "이사님, 저랑 결혼하실래요?"라며 청혼을 하게 된다.

조성겸은 남상효의 술주정을 받아줘 결혼을 허락했고 호텔에는 이 둘이 결혼할 것이라는 소문이 퍼져 갔다.

전 남편인 구해영은 남상효가 마음에 걸려 예식을 취소하러 호텔에 들렀다가 '남상효가 조성겸에게 청혼을 했다'는 소식을 듣고 호텔에서의 결혼식을 감행한다.

마이 시크릿 호텔은 구해영의 예식을 때 호텔 천장에서 시체 한 구가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스토리가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마이시크릿호텔 남궁민 유인나, 1화부터 꿀잼" "마이시크릿호텔 남궁민 유인나, 주연배우 비주얼들 대박이야" "마이시크릿호텔 남궁민 유인나, 대박 드라마 기대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