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준상 "걸그룹 '타우린', 오만석하고 술먹던 도중 작명"

최종수정 2014.08.16 16:34 기사입력 2014.08.16 16:34

댓글쓰기

타우린(사진제공=인사이트 엔터테인먼트)

타우린(사진제공=인사이트 엔터테인먼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유준상 "걸그룹 '타우린', 오만석하고 술먹던 도중 작명"

배우 유준상이 걸그룹 타우린의 이름이 탄생하게 된 비화를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유준상과 그가 제작한 걸그룹 타우린이 함께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DJ 컬투는 "걸그룹에게 타우린이란 이름이 붙게 된 이유를 알려 달라"고 물었다.

이에 유준상은 "뮤지컬이 끝나고 오만석과 함께 술을 먹던 중에 타우린이라는 이름이 나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유준상은 "그런데 취중에 지은 것이라 오만석은 기억을 못하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타우린은 뮤지컬계의 떠오르는 실력파 여배우 송상은, 이다연, 정가희로 구성된 독특한 이력을 지닌 여성 3인조 그룹으로 지난달 24일 데뷔곡 '위시리스트(WISH LIST)'를 공개했다.

한편 '타우린'이라는 팀명은 배우 오만석이 취중에 작명한 이름으로 '3명의 목소리로 에너지를 얻다, 피로가 회복된다'는 뜻을 담고 있다.

타우린 이름 탄생 비화에 네티즌은 "타우린, 오만석이 지은 거였네" "타우린, 유준상과 오만석의 작품" "타우린, 뮤지컬 배우들이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