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또 123억 당첨자, 수령 후 회사에 "지금 바로 퇴사할 것" 쿨한 행보

최종수정 2014.08.15 11:25 기사입력 2014.08.15 11:25

댓글쓰기

뉴질랜드의 로또당첨자가 당첨 후 사표를 던져 화제다.

뉴질랜드의 로또당첨자가 당첨 후 사표를 던져 화제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로또 123억 당첨자, 수령 후 회사에 "지금 바로 퇴사할 것" 쿨한 행보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로또 123억 당첨자의 쿨한 행보가 화제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현지 매체는 "크라이스트처치에 사는 남성이 11일 아침 로또 가게에서 1430만 달러(한화 약 123억 원)에 당첨됐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로또 가게에서 표를 내밀며 검사를 요청했으며, 가게 주인이 1만4000달러에 당첨됐다고 말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환호하며 기뻐했다고 밝혔다.

그는 "기쁜 나머지 곧바로 여자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얘기하고 있는데 주인이 다시 '대단히 미안한데 내가 실수를 했다'고 말해 순간적으로 가슴이 덜컥했다"며 "주인이 '당신이 당첨된 액수가 사실은 1만4000달러가 아닌 1400만 달러'라고 정정했다"고 털어놓았다.
이 사실을 확인한 남성이 제일 먼저 한 행동은 사직서 제출이었다. 그는 회사에 전화해 "지금 바로 퇴사 하겠다"며 통보, 로또 당첨자다운 '쿨한' 행동을 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로또 123억 당첨자는 "아침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노심초사하며 일하지 않아도 생산적으로 내 삶을 꾸려갈 수 있는 여러 방법을 찾을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로또 123억 당첨자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로또 123억 당첨자, 솔직히 회사 그만 두는게 맞는데", "로또 123억 당첨자, 앞으로 무슨 일 하며 살까", "로또 123억 당첨자, 말 한번 속 시원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