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텔서 출산 뒤 욕실에 버려 숨지게 한 20대女 검거

최종수정 2014.08.12 22:11 기사입력 2014.08.12 22: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모텔에서 신생아를 출산하고 욕실바닥에 버려줘 숨지게 한 20대 여성이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2일 모텔 욕실에서 신생아를 낳은 후 유기해 숨지게 한 혐의(영아살해)로 이모(25·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씨는 이날 낮 12시 50분께 광주광역시 서구 쌍촌동 한 모텔 객실의 욕실 내 쓰레기통에 신생아를 낳은 뒤 버려두고 도주해 결국 신생아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전날 모텔에 투숙해 밤사이에 출산한 이씨는 12일 오전 4시께 산통 끝에 욕실에서 여자아이를 출산, 욕실 쓰레기통에 버리고 이날 낮 도주해 모텔 주변 PC방에서 게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겨울 인터넷 채팅을 통해 만난 남성과의 관계를 통해 원하지 않은 임신을 한 이씨는 이 사실을 부모에게 들킬까봐 지난 3월 가출해 모텔과 PC방을 전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씨는 아이를 버리고 도망간 후 주변 PC방에서 온라인 롤플레잉 게임(캐릭터를 육성하는 게임)을 하던 중 추적에 나선 경찰에게 붙잡혔다.

경찰은 이씨가 출산 후유증으로 출혈이 계속돼 병원치료를 받게 하는 한편 신생아가 이씨에 의해 살해당했는지를 부검을 통해 규명할 예정이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