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드라마 인기비결은 ‘부안에서 촬영해라’

최종수정 2014.08.11 11:27 기사입력 2014.08.11 11:27

댓글쓰기

"국내 대표 오픈영상문화특구 부안 영화·드라마 매년 10여편 촬영 "
"영화 ‘명량’·‘남자가 사랑할 때’, 드라마 ‘조선총잡이’ 인기몰이"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임진왜란 당시 배 12척으로 왜군 함선 330척과 맞서 싸운 이순신 장군의 명량해전을 그린 김한민 감독의 영화 ‘명량’이 연일 대한민국 영화 흥행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가운데 그 촬영지인 부안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국내를 대표하는 영상문화특구인 부안에 전통사극 로케이션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부안군은 영상테마파크와 석불산영상랜드, 전라좌수영 세트장 등 지역내 영상세트장에서 매년 10여편의 영화와 드라마가 촬영·제작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달 30일 개봉한 뒤 12일 만인 지난 10일 역대 최단기간 1000만 관객을 기록하고 역대 개봉일 최다 관객수와 평일 및 일일 최다 관객수, 200만~600만까지 역대 최단기간 달성 등 대한민국 영화 흥행기록을 갈아치운 영화 ‘명량’은 지난 2012년 8~9월과 지난해 6~7월 2차례 부안 전라좌수영 세트장에서 촬영했다.
올 상반기 개봉한 배우 황정민·한혜진 주연의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도 부안에서 촬영됐으며 현재 인기리에 방송 중인 KBS 월화드라마 ‘조선총잡이’ 역시 그 촬영지가 부안이다.

또 배우 송강호와 유아인, 문근영 주연의 영화 ‘사도’가 부안에서 촬영 중이며 배우 김명민과 오달수, 이연희 주연의 영화 ‘조선명탐정:놉의 딸’도 촬영이 예정돼 있다.

지난해 개봉해 900만명 이상의 관객수를 기록한 영화 ‘관상’도 부안에서 촬영됐으며 2012년 개봉한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 ‘나는 왕이로소이다’ 등도 부안서 촬영해 흥행에 대성공을 거뒀다.

특히 이들 영화를 제작한 기획사들은 부안지역의 영상세트장을 무료로 이용하되 시설보수 등을 자체적으로 진행, 자치단체의 영상세트장 유지·보수비용 절감에도 큰 효과가 있다.

안방 브라운관에서도 부안에서 촬영한 드라마들이 대세를 이뤘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큰 인기를 끌었던 SBS ‘대풍수’와 ‘장옥정, 사랑에 살다’, KBS ‘천명:조선판 도망자 이야기’, MBC ‘구가의 서’와 ‘불의여신 정이’, ‘기황후’, JTBC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등에 부안이 담겼다.

10~20대 사이에 선풍적인 인기를 끈 M-net 드라마 ‘몬스타’ 역시 부안이 촬영지다.

지난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부안에서 촬영한 작품은 모두 90여개 작품에 이르고 있다.

이처럼 부안이 각종 영화·드라마 촬영지로 각광받고 있는 것은 사극 촬영을 위한 각종 영상세트장과 함께 산, 들, 바다가 어우러진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고 있기 때문이다.

군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천혜의 자연경관과 부안의 우수한 영상세트장에서 촬영한 영화와 드라마가 인기리에 상영·방영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연간 6만여명의 관광객이 부안지역 영상세트장을 찾고 있지만 올해의 경우 세월호 여파 등으로 30% 가량 감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천혜의 자연경관과 영상문화콘텐츠를 융복합 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며 “영상문화콘텐츠산업 육성은 물론 이와 연계한 관광산업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